[경제] 삼성, 사우스 케롤라이나주에 3억8천만 달러 규모 공장 짓는다.

삼성전자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삼성전자가 미국 사우스케롤라이나주 뉴베리 카운티에 현지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삼성전자는 28일 워싱턴DC에 자리한 윌라드호텔에서 윤부근 가전 부문 대표이사와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케롤라이나주 주지사가 참석한 자리에서 현지 공장건설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체결했다. 뉴베리 카운티에 건설될 공장은 약 3억8천만달러가 투입되며 현지 약 950명의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삼성은 올해 초 약 3억달러 규모의 공장 건설을 제안했지만 그보다 높은 금액의 투자가 이뤄졌다. 사우스 케롤라이나에는 삼성 뿐 아니라, BMW, 미쉐린 등 다국적 기업의 생산 기지가 운영되고 있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