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아 소울, 미국서 시니어들이 운전하기 좋은차 톱3에 올라.

기아자동차 쏘울이 미국의 유력 소비자 전문지가 뽑은 ‘시니어 운전자가 몰기 좋은 차’ 톱 3에 올랐다. 7일 컨슈머 리포트가 최근 발표한 ‘고령 운전자를 위한 상위 25개 신차’ 평가에 따르면 쏘울은 스바루 포레스터와 아웃백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컨슈머 리포트는 ▲ 운전석 접근성 ▲ 시야 확보수준 ▲ 조작 용이성 ▲ 헤드라이트 밝기 ▲ 첨단 안전기술 적용 여부 등을 평가해 순위를 매겼다. 첨단 안전기술은 백업 카메라·자동긴급제동장치(AEB)·전방충돌방지보조(FCW)·사각지대경보시스템(BSW) 등이 해당하며 항목별 가중치는 다르게 적용됐다.

쏘울은 평가 항목 가운데 운전석 접근성과 조작 용이성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는 운전석 문턱이 낮고 차 문이 넓게 열려 고령 운전자가 자리에 앉기 편하면서 기어, 라디오, 에어컨 등 차내 탑재된 장치를 조작하기도 쉽다는 의미다. 현대·기아 차량은 이번 평가의 상위 25개 차종 중 쏘울을 비롯해 총 6개가 포함됐다. 기아차 스포티지는 운전석 접근성과 조작 용이성, 헤드라이트 밝기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 5위에 올랐다.

현대차 쏘나타는 13위, 기아차 포르테와 쏘렌토는 19위와 22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으며 현대차 싼타페는 24위, 투싼은 25위를 차지했다. 이들 차종은 조작 용이성 부문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다. 스바루 포레스터는 운전석 접근성과 조작 용이성, 시야 확보수준에서 높은 점수를 얻은 데다 백업 카메라까지 기본 장착돼 고령 운전자에게 가장 적합한 차종으로 꼽혔다.

아웃백은 운전석 접근성은 떨어졌으나 헤드라이트 밝기가 우수하고 기본 백업 카메라를 갖춰 쏘울을 한 계단 앞섰다. 이밖에 상위 10위에 포함된 차는 도요타 하이랜더·프리우스V·RAV4, 혼다 오딧세이, 닛산 로그가 이름을 올렸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