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6.25 한국전쟁 67주년 기억예배 및 구국기도회

“건국과 6.25를 통해 나타난 하나님의 넘치는 은혜”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남가주한인목사회(회장 김영구 목사) 주최로 ‘6.25 한국전쟁 67주년 기억행사 및 구국기도회’가 지난 25일 로스엔젤레스 지역 평화교회(김은목 목사)에서 열렸다.

남가주한인장로협의회, JAMA, 남가주한인여성목사회, OC교회협의회, OC한인여성목사회, 미주기독교총연합회, 미주애국목사연합회, 남가주애국기독인연합회, 남가주이북오도민중앙회,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 나라사랑본부, 3.1USA, 3.1 소사이어티, 통일전략본부, 북한인권사진전시회협의회, 엔키아 탈북자선교회 등 한인단체 20여 곳과 약 200여명의 성도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6.25 한국전쟁의 아픔을 기억하며 북한 공산정권의 끊임없는 전쟁 도발을 규탄했다.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미국국가 제창,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과 “6.25 노래”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남가주한인목사회 회장 김영구 목사는 6·25전쟁에서 국군을 도와 대한민국을 지켜 준 우방국들의 고마움을 잊자말자고 전하며, 대한민국이 회복되고 살길은 하나님께 예배하며 간구하고 나가는 길이라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한인회 로라 전 회장은 “아무리 세월이 흘렀다 할지라도, 우리는 전쟁을 멈추고 있을뿐인 휴전상태이며, 우리의 주적은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북한공산정권임을 절대로 잊지 말아야 할 것이며, 우리 자녀들에게 교육시킬 책임이 우리에게 있음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AMA 대표 강순영 목사는 시편144편15절 말씀을 본문으로 대한민국 건국 과정과 6.25전쟁 당시 미군과 UN군을 움직여 한국을 공산 침략자들로부터 지켜내게 하신 하나님의 보우하심과 넘치는 은혜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한국을 통해 이루실 하나님의 놀라운 섭리를 설명했다.

2부 순서로 나라를 위한 구국기도회에서는 ▲대한민국을 지켜 주신 하나님께 감사-엄규서 목사(목사회 직전회장) ▲굳건한 한미 동맹을 위해 이호우 목사-(OC교협 회장) ▲대한민국의 통일을 위해-안철수 장로(남가주한인장로협의회 회장)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해-브랜든송 목사(미주애국목사회서부지부 회장) ▲북한동포들을 위해-조선환 장로(남가주이북오도민중앙회) ▲북한정권 타도를 위해-박희성 목사(OC한인목사회 부회장) ▲한국과 미국의 교회들을 위해-이선자 목사(OC한인여성목사회 회장)가 차례로 나와 기도인도를 했다.

이어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찬송가 “삼천리 반도 금수강산”을 합창하고 남가주한인목사회 감사 김재중 목사의 축도로 기도회 순서를 마쳤다.

다음은 남가주한인목사회 회장 김영구 목사가 전한 <인사말>의 전문이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인간답게 살아가려면 갖추어야 할 여러 가지 덕목 중 하나가 감사하는 삶이라 생각합니다. 성경에도 “우리에게 범사에 감사하라” 라는 말로 우리들을 권면하고 있습니다.
어릴 때 읽었던 동화에서도 감사하는 교훈을 주는 이야기들이 많이 있습니다. 흥부전에서의 제비, 까치, 호랑이 등 많은 감사를 가르치기 위한 글들이 있습니다. 이번 6.25 한국전쟁 67주년을 맞이하여서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서 목숨을 바친 수많은 분들에게 감사를 드리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67년 전에 그들의 피 흘림이 없었다면 어쩌면 우리들은 이 자리에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6·25전쟁은 북한의 김일성 괴뢰 정권의 남침으로 인하여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까지 남북 간에 생사를 걸고 싸운 동족상잔의 처절하고 비참한 전쟁이었습니다.
한국전쟁 3년 동안 국군은 약 130만 명이 참전해, 이 가운데 62만1,479명이 인명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런데 6.25 전쟁은 우리 민족들의 희생만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세계 16개국으로 구성이 된 UN 군들의 희생이 있었고, 그 중에서 ‘6·25전쟁은 미국의 전쟁’ 이라고 할 만큼 수많은 미군이 머나먼 태평양을 건너 대한민국의 땅에서 목숨을 걸고 싸웠습니다.
미군은 총178만 9,000여 명이 참전, 이 가운데 전사자 3만 6940명, 부상자 9만 2134명 등 총13만7,250명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여기에는 미국의 명문 하버드대학교 학생 20여 명을 포함한 많은 미국의 젊은이들의 피 흘림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대한민국의 불순한 세력들의 입에서 나오는 미국에 대한 불신과 원성을 들으며 통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김정은 괴뢰 일당들은 현재 한국에 수많은 간첩들을 보내며, 또 만들어 내면서까지 한국의 국가 안보를 흔들고 있으며, 6차에 걸친 미사일 시험과 핵 개발로 한국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 위험을 주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습니다. 그런 짐승 같은 김정은 일당의 만행에서 우리나라를 지켜주기 위한 방어적 수단인 사드를 미국이 자국의 금전적 희생을 감내 하면서 까지 한국에 배치하여 주려고 하는데도 불구하고 무슨 이유에서인지 모르지만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불순한 세력들의 시위나, 얼마 전 미국을 방문하였던 대통령 특보라는 분의 망발을 들으며 미국 땅에 살고 있는 한국 사람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하물며 동물들도 감사를 한다고 하는데, 사람이 되어서 감사를 하여야 하는 상대를 비방하고, 원수라도 되는 것처럼 대하는 일부의 불순한 세력들이 버젓이 살고 있는 대한민국을 생각하면, 깊은 걱정과 동물보다 못한 그들의 행동에 통탄을 금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랑하는 목회자 여러분들과 교민 여러분들, 6.25 한국전쟁 67주년을 맞이하여 사람으로서 행하여 할 감사를 다시금 회복하고, 우리들이 살고 있는 미국의 발전과 번영에 대하여 기원하며
우리 조국 대한민국의 국민들도 함께 감사하며 하나님의 주권적인 회복이 있기를 소원합니다.
오늘 한국전쟁 67주년을 기억하며, 이와 같은 회복이 살아나도록 하나님께 예배드리고, 간절함을 담은 한 목소리의 회개가,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위한 간구가 이 자리에 넘쳐 나기를 소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7년 6월 25일

남가주한인목사회 회장 김영구 목사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