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흥진호 선장, 복어 더 잡기위해 고의로 월북했다?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흥진호 선장이 북측으로 일부러 들어갔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한국일보>가 단독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북한에 6일간 억류됐다가 지난달 27일 풀려난 ‘391 흥진호’의 남모(47) 선장은 지난 3일 해경 조사에서 고의로 북한 수역에 들어간 사실을 인정했고, 그 이유로 복어를 더 잡기 위함이라고 진술했다. 정부합동조사단은 홍진호의 해양 네비게이션이 북한군에 나포된 21일 오전 1시30분 이전, 약 20시간 정도 북한 해역에 머무른 사실을 확인했다.

GPS 상으로 흥진호는 북한 해역으로 약 50마일 진입한 것으로 기록됐다. 해경은 현재 흥진호가 북한 수역에 첫 진입한 정확한 시점을 밝혀내기 위해 GPS 플로터를 복원 중에 있다. 해경은 선장과 선원들이 지난 19일 북한 소형 어선과 해상에서 다툼이 있었다는 진술을 미뤄 19일을 북한 수역에 진입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