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국민투표법 개정을 촉구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겨냥해 “비서가 무슨 입장이 있느냐”며 이는 국회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난했다.

김진태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 특별위원회에서 “대통령 개헌안은 조국 민정수석이 주도한 안으로, ‘비서가 만들어 보낸 것을 국회가 들여다보고 있을 필요도 없다’고 지적했더니 이제는 비서실장까지 뛰어나온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덧붙여 “비서가 와서 특정 법률에 대해 국회 전체를 압박하는 발표를 하고, 그러면 우리는 특위를 여는 것을 얘기해야 하는가?”라고 언급하며 “이러니까 일각에서 누가 대통령이고 누가 비서실장인지 모르겠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진태 의원은 ‘민주당 측 개헌안이 없느냐’고 했더니 오늘 와서 얘기하는데 대통령 안과 다른 게 뭔지 모르겠다며 “이제는 하다하다 개헌안까지 표절하느냐”라고 꼬집기도 했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