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38노스, “북 풍계리에 핵실험 가능한 2개의 갱도 여전히 남아있어” 주장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지난 4월 23일 북한의 최근 평화공세와 정반대되는 충격적인 내용을 공개했다고 <자유아시아저널>이 보도했다. 38노스는 “북한이 6차례 지하 핵실험을 감행한 풍계리 핵실험장은 우리가 아는 한 여전히 완전가동 상태’라 밝히며 ‘지난해 9월 6차 핵실험 후 북쪽 갱도는 버려졌지만, 대신 굴착공사를 진행해온 서쪽과 남쪽 갱도에서는 언제든 향후 핵실험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는 최근 북한이 평화 공세로 내놓은 핵실험장 폐기와 미사일 발사 실험 중단 등에 정면으로 대치되는 내용이다.

38노스는 공사를 지속적으로 이어온 서쪽 갱도의 굴착공사가 지난 3월 중순부터 축소됐고, 이달 초에는 거의 중지 상태에 이르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는 앞으로 핵실험을 할 준비가 됐거나 다른 정치적인 변화가 반영된 것이 아닌라가는 분석을 내놓았다.

38노스는 결과적으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더는 핵실험을 실행할 수 없다는 결론은 근거가 없다고 언급하며 평양의 명령만 떨어지면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는 2개의 갱도가 여전히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38노스의 분석대로 북한이 완전한 핵포기 근거로 들고 나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가 일시적 눈가림이라면 앞으로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에서 이 문제가 거론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