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를 지향하는 자유한국당이 대패를 당하면서 지난 대선 후 당을 이끌어왔던 홍준표 대표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 대표는 출구조사 발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대표직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여겨진다.

자유한국당은 선거 직후 최고위원회를 열어 지방선거 수습 및 당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 이 자리에서 홍대표가 사퇴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만약 홍 대표가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경우 자유한국당은 비상대책위 체재를 거쳐 조기 전당대회를 열고 새 지도부를 구성할 예정. 일각에서는 황교안 전 총리, 김진태 의원 등이 당권에 도전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는 바. 앞으로 보수 중심 세력의 재편이 기대된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