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라도 있어야 장가를 가죠!”
“집도 없는 데 시집가서 모해요!”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 정도가 “청년들이 불행하다”, “집값 내려야 한다”고 조사에 응답했다.

이 모든 책임은 첫째가 ‘정부’라고 응답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이 5∼6일 주최한 2018년 제1차 인구포럼에서 보사연 이상림 연구위원과 유재언 부연구위원은 이런 내용의 ‘저출산·고령화 시민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년들은 얼마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불행하다(매우 불행+조금 불행)’는 응답이 73.4%나 됐다. ‘행복하다(조금 행복+매우 행복)’는 응답은 26.6%에 그쳤다.

‘우리나라 아이들은 얼마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52%는 ‘불행하다’고, 48%는 ‘행복하다’고 대답했다.

대상을 노인으로 바꾼 같은 질문에 ‘불행하다’는 답변이 59.1%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행복보다는 불행 쪽의 비율이 높았다.

응답자들은 대체로 저출산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꼽히는 주거문제와 관련해 집값 하락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와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주택가격이 앞으로 어떻게 변화돼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하락해야 한다(대폭 하락+소폭 하락)’는 응답이 69.8%에 달했다. ‘유지돼야 한다’는 22.5%, ‘상승해야 한다(소폭 상승+대폭 상승)’는 7.7%에 불과했다.

87.3%는 저출산·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청년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우리나라에서 일·가족 양립 문제 해결을 위해 누구의 역할이 가장 크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45.8%가 정부를 첫손으로 꼽았다. 이어 남편 17.5%, 기업 15.7%, 지역사회 13.6% 등의 순이었다. 아내의 역할이 가장 크다고 답한 비율은 7.4%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중순 유무선 전화면접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2.2%포인트다.

rsfnews@nate.com

출처 : 더 자유일보(http://www.jayoo.co.kr) 제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