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홍준표 씨가 한국시간 11일 미국 LA행 비행기를 탔다. 그는 인천공항에서 자유한국당 내분과 관련 ‘종국적으로 하나가 돼 건전한 야당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신이 정계 복귀 시점을 놓고 당 일부 의원들간 논쟁에 대해 불쾌해 하기도. 정우택 의원은 ‘보수 정당 어떻게 재건할 것인가’라는 토론회를 통해 홍준표 씨에게 “당 운영이 민주적으로 되지도 않고, 홍 전 대표의 품격 없는 언동으로 요번에 지방선거에 출마하셨던 많은 분들이 눈물을 삼킬 수 밖에 없었다”며 “지방선거 패배에 전적으로 책임지고 물러난 분이 복귀 운운하는 것은 어긋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홍준표 씨는 그 동안 ‘페이스북 정치’를 통해 소통을 해 왔는데 이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앞으로 국내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페이스북에 쓸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시점에 대해 기자들은 추석 전 귀국을 물었고, 홍준표 씨는 “제사 지내기 위해 돌아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씨가 LA로 출국하는 현장에는 지지자들 20명이 나와 ‘대한민국을 살려달라’는 등의 응원 구호를 외치며 심지어 홍준표 씨에게 큰 절을 하기도 했다.

이 뉴스를 접한 LA 애국 동포는 “박대통령 출당, 선거 참패 그러고도 뻔뻔하게 미국행이라니? 은둔하며 정계 은퇴를 해도 모자를 판에 이 무슨…”이라며 의견을 전해오기도 했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