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규 목사(앵커한인교회)

커뮤니티를 위하여 봉사하는 것인지? 전도 목적으로 교회 본당을 제공한 것인지는 모른다.

그러나 하나님께 예배하며 말씀을 선포하는 귀한 자리가 월드컵을 위한 자리가 되었다. 교인들이 앉았던 자리에는 붉은악마의 옷을 입은 사단을 찬양하는 무리들이 자리를 채웠다.

진정 크리스천으로서 주의 사명을 받은 자로서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하는가?

하나님을 예배하는 장소를 세상 것이 점령하고, 그것도 모지라 붉은악마 즉, 마귀를 숭배하는 집단이 모였다.

원래부터 많은 문제들을 유발하는 장소였지만, 과연 그곳에 예수님이 계실까? 나는 새삼스럽게 생각해본다.

인본주의적인 곳은 하나님을 위한 곳이 아니며. 인본주의적으로 모여 인간적인 생각과 마음과 행동을 행하는 곳은 주님이 계시질 않는다.

다만 교회라는 빈껍데기 안에 허울 좋은 모습만 가득 차 있을 뿐이다.

교회가 왜 존재하는지? 하나님 말씀 자체가 무너진 것이며, 교회론이 무너진 것이다. 오늘날 수많은 교회들의 모습이다.

교회가 세상 따라 타락하고. 목사들이 앞장서고, 교회는 사람들 끌어 모으기 위하여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놓치기 싫어 자격도 되지 않는 자들을 집사요, 장로요, 부교역자요, 심지어 찬양대에까지 세운다. 과연 세상의 집단들과 무엇이 다른가? 한낮 속없는 바람떡이나, 빈깡통에 불과해 소리만 요란할 뿐이다.

세상이 변하고, 사람들이 변하고 타락할지라도, 하나님 말씀을 많은 목사들이 희석시킬지라도 하나님의 말씀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