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김경수 보석허가 NO! “김경수 몸통 문재인! 조작공동체 특검하라!”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시사칼럼] 빨갱이를 입에 올리면 친일로 몰겠다?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시사] 북한, ‘미국과 협상 중단’ 고려, 다시 꺼내든 벼랑끝 전술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시사] 나경원 원내대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시사] 개성공단 재개하고 싶은 청, 미국 반응은 ‘꿈깨’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시사] 정치권은 즉각 “국정조사권 발동 및 특검법 발의하라!”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오피니언] 선교사의 관점에서 본 한국교회 세습 문제(2)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시사] 황교안 “사람이 먼지인가”. 미세먼지 대응못하는 대통령 비판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시사] 이명박 보석 허가. 재판부가 내건 조건은?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동영상] 고영주 변호사 LA 애국강연회 인터뷰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세션 내 연관된 기사 보기 효사랑 주최, 제5회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시상식 성료 미주 청소년 효 글짓기·그림 공모전 대한민국이여 므비보셋과 우리야 장군 같은 심정으로 일어서라! 미주한인, 광복 73주년 및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줄이어 열어 역사본, 6.25전쟁 68주년 상기식 “00아 경인선 타고 감옥 가자, 특검 받자 00아!” 美교포들 정상회담 앞 시위 LA 태극기 집회를 다녀오면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휴가도 반납, 브레이크 없는 태극기 집회 그 다음은 누가 희생양이 될 것인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BioLatest

12/24/2018

[종교] 한국교회총연합 2019년 신년사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를 맞아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계속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새해가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해’, ‘민족 통합과 사회통합을 이루는 해’ ‘기억할 것을 기념하는 해’가 되기를소망합니다.

첫째, 우리는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오만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목마름마저 무뎌진 감각 없는 세대를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생명은 소중합니다. 특히 인종과 국적과 빈부와 남녀의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의 생명은 존귀합니다.

우리는 모든 이론과 논리를 극복하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나라가 되게 해야 합니다. 고아와 과부는 물론 이방인이라도 그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존재입니다. 생명의 가치를 거부하고 생명의 존엄을 허는 어떤주장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새해 우리는 생명으로 충만한 세상을 꿈꾸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 젊은이들이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결혼과 가정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같은 그릇된 이념에 따른 전제에서 출발한정책들에 대응하여 교회부터 결혼과 출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세대가 바로잡지 못하면 세계 최저수준으로 추락한 출산율은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태롭게 합니다. 전쟁보다, 기근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출산율저하입니다.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제고하고, 자녀양육의 기쁨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이자 사명임을 알게 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정책과 사회적 인식이 변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이 애국이며,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둘째, 통합하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분단된 민족, 분단된 조국에서 살아가며, 또한 끝없이 분열하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이념으로 갈라진 남북의 분열은 물론 세대간, 지역간, 계층간 분열로 심각한 사회문제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민족통합, 사회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분단과 대결을 통해 살아온 70년을 반성하고, 화해와 교류를 통해 공존과 평화의 길,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부는 민족통합과 사회통합을 위하여 시대적 사명인 남북대화를 독점적 소유물로 삼지 않아야 합니다. 정파의 이해를 내려놓고, 민족문제를 해결한다는 대의로 설득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과 근로의 가치를 고양해야 합니다. 정부는 노동 가치의 격차를 줄여가며 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데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경제적 양극화 해소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그늘진 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절대빈곤 가정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국민대다수가 반대하는 법과 제도 개선을 멈춰야 합니다. 소수인권보호를 명분으로 사회통념을 허무는법과 제도 도입을 통한 급격한 변화를 멈춰야 합니다. 급격한 사회변화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혼란과 분열과 분쟁을 일으켜 보다 혼란한 사회를 만들 뿐입니다. 혼란한 사회는 결국 가정의 가치를 허물며, 타인의 삶과 생명과 가치를경홀히 여기는 폭력과 방종을 옹호할 뿐입니다.

셋째, 새해는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국권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흘린 선현들의 피와 땀을 기억해야 합니다. 냉엄한 국제질서 속에서도 평화와 공영을 부르짖으며 초개같이 버린 애국정신을 기념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하며, 온 교회가 함께 감사하고 기념할 것입니다. 특히 나라 사랑하는 정신과 민족과 이웃과 함께 하는 소중한가치를 세워갈 것입니다.

또한 우리에게 순전한 신앙과 아름다운 우리말 구약성경을 번역한 알렉산더 피터슨의 숭고한 헌신의 기록유산을 찾아정리하여 한국교회의 귀감과 자산이 되게 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사랑하는 한국교회의 정통을 계승해가고 기억하는 아름다운 사역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한국교회 10만 목회자들과 1천만 성도 여러분,

한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교회의 참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교회의 개혁을 통해 성경적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 내의 경쟁과 분쟁을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정직한 교회, 신실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해야 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다양한 교파와 교단을 아우르는 연합기관으로서 보다 더 형제를 소중히 여기며, 보다 더 많이 대화하고 배움으로써 한국교회의 연합을 지켜갈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은혜 베푸시기를 간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