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육군, 최전방 1, 3군 사령부 없애고 ‘지상작전사령부’ 출범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대한민국의 최전방을 지켜온 육군 제 1, 3군 사령부가 해체됐다. 대한민국의 안보는 이들 1, 3군이 전방을 제 2 작전사령부가 후방을 맡는 식으로 지켜왔다. 전방을 지켜 온 두 축은 이제 지상작전사령부(이하 지직사)가 대신한다. 따라서 대한민국의 최전방은 이제 2군 체제가 됐다.

새롭게 만들어진 지작사는 합참의장의 작전지휘를 받아 사령부 내 7개 지역군단과 1개 기동군단, 예하 향토 사단 등을 지휘한다. 즉 후방을 맡은 제2작전사령부와 육군본부 직할 부대를 제외하고 대부분 육군이 이 지작사의 영향 아래 놓이게 된다. 지작사 초대 사령관은 김운용 전 3군 사령관(육군 대장, 육사 40기)이 맡게됐다. 지작사 창설식은 오는 9일 열리며, 부대마크는 기존 1군 사령부의 것을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