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기업 밀어주는 ‘정책 약발‘이란 이런 것

美기업들 작년 756조 원 해외서 본토로

정부 감세조치 제대로 먹혀

미국 기업들이 지난해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을 8백조 원 가까이 자국으로 들였다.

경제매체 CNBC는 미국의 기업들이 역외 수입 중 지난 한해 본토로 들여온 현금이 6천650억 달러(약 756조원)를 기록했다고 미 상무부 자료를 인용, 현지시간으로 27일 보도했다.

한해 전인 2017년의 1천551억 달러와 비교해 무려 4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CNBC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앞서 2017년 말 법인세 등 대규모 감세 조치가 기업들의 국내 송금을 부축한 것으로 분석했다.

당시 감세 조치에 따라 미 기업들이 해외에서 국내로 들여오는 현금에 대한 세율이 기존 35%에서 15.5%로 대폭 줄었다. 법인세율도 기존 35%에서 21%로 낮아졌다.

또 국내로 대규모 현금을 송금한 미 기업들은 자사주 매입에 상당수 자금을 쏟아 부어 지난해 그 매입 규모가 기록적 수준인 1조1천억 달러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이보다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김한솔 기자

더 자유일보(http://www.jayoo.co.kr) 제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