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3.1절 100주년 기념 LA 태극기 집회

“횃불 로고는 공산당 상징, 좌시할 수 없는 국격 모독 행위”

[LA=시니어타임즈] 3.1절 100주년 기념일을 맞아 미주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 윌셔와 웨스턴이 만나는 태극기광장에서 약 200여명의 미주한인 교포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3.1절 기념식과 태극기 집회가 열렸다.

특별히 제25회째를 맞은 이번 태극기집회는 미주애국동포연합회(회장 정광원) · 미주한인역사연구회(대표 제임스 권) · TCV 포럼(회장 스테판 오) 등 한인 보수 단체의 공동주관으로 3.1절 100주년 기념식을 거행해 그 의미를 더했다.

미주애국동포연합회 정광원 회장이 좌파계에서 사용한 횃불이 그려진 3.1절 기념행사 로고를 들어보이고 있다.

미주애국동포연합회 정광원 회장은 “갈수록 심각해져 가는 문재인 정부의 북한 추종과 역사 왜곡으로 인해 국민들의 분열과 불안을 초래하고 있다. 특별히 이번 좌파계에서 주관하는 3.1절 행사들에는 공산당의 횃불을 연상시키는 조작된 정체불명의 깃발이 사용되고 있다”며 “이는 좌시할 수 없는 국격 모독 행위이며,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주애국동포연합회 션 정 사무총장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폭로하는 피를 토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연사로 나선 미주애국동포연합회 션 정 사무총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3.1절 유관순 열사와 비교하며 “문재인 주사파 정권은 더욱 참혹한 독재정권이다. 친북정책을 막아내고 조속히 박근혜 대통령이 무죄 석방되어 명예를 회복시켜 드려야 한다”며 미주 한인들의 분투가 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미주한인 교민들과 보수계 리더들은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과 “공산화 반대”, “문재인 퇴진”, “북폭이 답이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2시간여 동안 집회를 이끌었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