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이명박 보석 허가. 재판부가 내건 조건은?

[LA=시니어타임즈US] 이명박 전 대통령이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지 349일만에 보석으로 석방됐다. 서울고법 형사 1부(재판장 정준영)는 3월 6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청구한 보석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보석 보증금 액수는 1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중형이 선고됐기에 주거 및 외출 제한과 접견, 통신을 금지한다는 조건을 내걸고 보석을 허가 했다. 이 전 대통령측은 재판부의 이 같은 엄격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일단 받아들이기로 했다. 재판부는 이번 보석은 ‘임시 석방’으로 구속영장 효력이 유지되기에 조건을 어기면 다시 구금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석방으로 인해 친이계가 다시 뭉칠 것으로 예견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친박으로 통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가뜩이나 어지러운 당내 계파간 갈등을 어떻게 봉합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