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어벤져스, 또다시 극장가 맹폭 시작

 

‘어벤져스4-엔드게임’ 개봉관객 역대 최다 132만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의 끝판 어벤져스4가 흥행 열풍 넘어 광풍을 예고했다.

당장 개봉일 관객수 최다 기록부터 갈아치웠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개봉일인 24일 132만6천648명 관객을 기록해 단숨에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섰다.

이미 이날 오전 8시 예몌율이 97.0%를 기록했다. 예매관객 수만 224만562명이었다.

전국 스크린 수는 2천760개로 57.3%를 점유했다. 지난해 개봉 당일 2천460개 스크린으로 출발한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보다 많다.

이 영화는 또 개봉 4시간30분 만에 역대 최단기간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매출액도 개봉 당일 하루에만 96억 원에 육박했다.

역대 개봉일 관객 최다기록이던 ‘신과함께-인과연'(124만6천603명)을 넘어섰다.

이번 어벤져스4-엔드게임’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22번째 작품이다. ‘인피니티 워’ 이후 인류 절반만 살아남은 지구에서 마지막 희망이 된 어벤져스와 악당 타노스 간 최후전쟁이 펼쳐진다.

 

유영철 기자

더 자유일보 제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