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문(文) 정부 규탄 효과 높아. 태극기 야간 집회 확장되나?

[LA=시니어타임즈US] 박근혜 대통령 무죄석방을 외치는 제 117차 태극기 집회가 이번엔 야간으로 이어지며 열기를 더했다. 야간 집회는 일과 후 청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고 주간보다 집회의 시각적 효과가 훨씬 좋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관련 촛불집회의 경우 주로 야간에 진행된 관계로 실제 인원보다 훨씬 더 많이 보이는 효과로 인해 집회 인원 숫자가 터무니 없이 집계 된 경우도 있었다.

이번 117차 태극기집회는 야광봉과 LED 라이트 등을 갖추고 광화문 광장을 장악했다. 야간에 태극기 물결은 시각적으로 훨씬 강한 인상을 심어주었다. 보수 진영 일부에서도 앞으로 애국 집회 시 야간 집회에 대한 요구가 고개를 들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 안전과 기타 가이드라인만 준수된다면 보수 진영의 야간 집회는 앞으로 문재인 정부 실정을 규탄하는데 있어서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것으로 여겨진다. 야간 집회를 실시간으로 보도한 여러 애국 유투브 가운데, 개미애국방송을 공유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전한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