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교회지도자교육원 심명구 목사

“교회 리더가 바로 서야 교회가 바로선다”

어느 사회와 집단을 막론하고 리더십이 부재되었을 때 가져오는 위기는 그 구성원들의 불안을 초래할뿐더러 구성 자체의 존폐를 결정짓기도 한다. 최근 미주한인교회 내에 리더십 부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교회 성장의 둔화, 2세 육성의 미흡, 청년층의 감소, 문 닫는 교회학교, 이단들의 침투 등 교회의 리더십 약화가 가져온 결과는 전반적으로 한인교회들의 미래를 불투명하게 만든다.

이러한 때에 교회지도자교육원(Church Leader Education, 이하 CLE)의 심명구 목사는 성경의 가치를 회복하고 교회가 바로 서기 위해서는 교회가 차세대 지도자를 키우는데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교회 리더가 바로 서야 교회가 바로서고 다음세대도 기대할 수 있으며, 그렇게 될 때 이민교회가 짊어지고 있는 문제들 또한 해결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음은 CLE와 관련해 심명구 목사와 나눈 일문일답이다.

교회지도자교육원 원장 심명구 목사

▷CLE의 설립 동기는

▶교회는 믿음으로 구원만 받는 곳이 아니라, 교회나 사회의 지도자를 배출하는 곳이기도 하다. 교회에 많은 교육기관이 있지만, 교회 지도자를 위한 교육기관이 많지 않음을 인지하고, 교회 지도자 교육이 필요함을 절실히 느낀 뜻있는 분들이 모여 시작하게 되었다.

▷이민교회의 문제점은

▶이민 교회의 문제점을 말할 때 대부분은 목회자의 지적 · 도덕적 · 영적 자질을 문제로 지적한다. 물론 목회자의 리더십이 결여 되어 있는 교회라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민교회의 문제점을 전적으로 목회자의 자질 부족에서만 찾을 것이 아니라, 교인, 환경, 지역, 이민사회의 특성 등 기타 다른 면에서도 문제점을 찾아야 한다고 본다.

▷교회 지도자들의 자질은 어때야 한다고 보나

▶교회지도자의 자질에 있어서 “영적” 자질이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영적 자질을 갖추기 위해서는 말씀과 기도 외에는 없다. 초대교회 목회자들은 오직 기도하는 일과 말씀 사역에 힘쓰기로 작정하였고(행6:4), 교인들은 사도들의 가르침을 받고 오직 기도하기를 힘썼으며(행2:42), 간절한 마음으로 말씀을 받아 날마다 성경을 상고하였다고 하였다(행17:11).

심명구 목사가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교회지도자교육원 LA 교육장에서 진행되는 리더십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민교회 문제의 해결책이 있다면

▶이민교회 문제의 해결점은 차세대 지도자를 키우는 교회의 자세가 더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차세대는 저절로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모세는 여호수아를 40년 동안 항상 곁에 두었고, 자신의 모든 모습을 보여 줌으로서 리더십을 갖추게 하여 백성들을 이끌고 가나안 땅으로 인도할 수 있도록 지도해 주었다. 모세가 차세대인 여호수아를 키운 것처럼, 이민교회가 차세대 지도자들을 키우는 사역에 전심전력을 다 할 때 이민교회의 문제는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CLE는 어떤 것을 가르치나

▶성경을 교제로 한 교회 리더십을 체계적으로 가르친다. 이번 학기는 영적 리더십을 갖추기 위한 기초적인 교육으로 ▲성경적 치유의 원리 ▲성경적 전도방법 ▲성경적 병원사역 ▲성경적 예배학 등을 가르치고 있다.

▷앞으로의 중점 사역과 비전이 있다면

▶정기적인 세미나를 통해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도자 교육을 좀 더 깊이 있게 배우시기를 원하는 분들을 위해서 학기제를 운영하고 있다. 차세대 지도자들을 위한 교육의 대상은 목회자만이 아니라 교회에서 사역하는 모든 교인들이 양질의 교육을 어디서든지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온라인 교육도 겸하고 있다. 현재 한국, 일본, 중국에 교육원이 운영되고 있으며, 미국은 LA와 OC 지역에 교육 장소를 마련해 교육하고 있다.

문의: LA 지역 (213)434-9191, OC 지역 (714)404-6793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