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조국 딸 조 씨, 인턴 증명서 조작에 부인 정 모씨 개입?

[LA=시니어타임즈U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모 씨(동양대 교수)가 딸의 한국과학기술원 허위 인턴 활동 증명서 조작에 개입한 것이 확인됐다고 동아일보가 단독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는 허위 인턴 활동 내용을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기재하고 최종 합격했다.

KIST에 따르면 조 씨는 고대 2학년 재학 중 2011년 KIST 연구실에 인턴으로 선발됐다. 동아일보는 당시 정황을 조국 부인 정 교수가 초등학교 동창인 KIST 소속 A 박사에게 요청해 B 박사 연구실에 조 씨가 인턴으로 근무하게 된 것으로 전하고 있다. 그러나 조 씨는 3주의 인턴 활동을 거치지 않고 단 2일만 출근, 개인적 사정을 이유로 연구실에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관리 감독하는 권한은 B박사에게 있지만 정작 증명서는 A 박사가 한 것으로 알려졌다. B 박사는 해당 언론을 통해 “나는 발급해준 사실이 없다. A 박사가 원장 직인이 찍힌 공식 증명서를 발급한 것은 아니고, 본인 서명을 담아서 임의로 했겠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후보자의 딸 조 씨는 부산대 의전원 수시모집 일반전형에 응시하며 KIST 인턴 경력을 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조 씨는 고대 2학년이 아닌 1학년 때 KIST 분자인식연구센터 학부생 연구 프로그램에 참여 3주간 인턴으로 근무했다고 나와있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지난 3일 조국의 부인 정 모씨가 근무하고 있는 경북 영주시 동양대 연구실과 본관 등을 압수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