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바이러스 ‘우한폐렴’이라고 부르는 것 맞다”

중국의 책임 회피성 발뺌은 적반하장격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Time 동영상 캡처]

[LA=시니어타임즈U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공개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한바이러스(Wuhan virus)가 분명한 명칭이다라고 밝혔다.

이같은 주장은 최근 중국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수 있다는 책임 회피를 위해 발뺌이 이어지자 지난 6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폭스뉴스·CNBC 방송과의 잇단 인터뷰에서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 성공적인 것 같다”는 지적에 농담조로 “중국 공산당을 칭찬하다니 기쁘다”면서 “그러나 우린 이 바이러스가 ‘우한코로나바이러스(Wuhan coronavirus)’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한 것이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바이러스가 우한에서 시작됐다고 처음 말한 건 중국 공산당이었다”면서 “내가 한 얘기가 아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남가주의 한 애국교민은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세상이 다 아는 우한폐렴이 어찌어찌하여 코로나바이러스로 불리더니 코비드19으로 불렸다가 다시 코로나19로 불린다. 그런데 이제는 중국이 오히려 미국이 바이러스를 살포했다는 거짓말을 하고 있으니. 공산주의자들은 어떻게 하나같이 거짓말을 눈 하나 깜짝 안하고 하는지 모르겠다. 이제라도 분명한 명칭을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말한 것처럼 ‘우한폐렴’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전해왔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