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풍선 20개에 대북전단 50만장 살포

자유북한운동연합이 22일 밤 살포한 대북전단 포스터 @자유북한운동연합

[LA=시니어타임즈US]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22일 오후 11시에서 자정 사이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 일대에서 대북 전단을 담은 풍선 20개를 보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6.25전쟁의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함께 소책자, 1달러 지폐 2000장, SD 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 풍선에 담아 날려보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통일부는 이들이 주장한 대북전단 살포가 거짓이라고 잠정적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 이유로 파주에서 동남쪽으로 70킬로미터 떨어진 강원도 홍천군에서 풍선 1개가 발견됐는데, 경찰은 이들 단체가 1개 풍선에 넣을 수 있는 분량의 헬륨을 구매했으며 해당 풍선도 북한으로 넘어가지 못했다고 여긴 듯 보인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22일 밤 살포했다고 공개한 대북전단 영상  @ 자유북한운동연합

통일부는 즉각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고 이 단체 박상학 대표는 “풍선 20개 전부 북한으로 갔다고는 말 안 했고, 한 두개 정도 한국에 떨어졌을 것”이라고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를 접한 애국 동포는 본지로 연락을 취해와 “북한 주민들에게 못된 위정자의 현실을 알리고 그들을 자유로 이끌기 위한 전단 살포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가 으름장을 놓다니! 180석을 얻더니 눈에 보이는 것이 없나 보다. 정권을 천년만년 잡는지 한번 두고 보자”고 의견을 전해왔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