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은혜 칼럼] 나은혜 위로 프로젝트

지난 주중에 아주 오랫만에 둔촌동에 갔다. 박승철 헤어 스튜디오 둔촌점엔 내가 선교지에 있을때 부터 한국에 나오면 가서 머리를 하곤하던 곳이다. 미용선교를 하는 B목사님이 원장이다.

머리염색을 하기전에 먼저 B목사님의 부인이자 나의 오랜 절친인 U목사님을 만나서 점심을 먹었다. 이곳에 오면 U목사님은 꼭 내가 좋아하는 얼큰 칼국수 샤브샤브를 사주었다.

U목사님은 “그렇지 않아도 요즘 기도만 하면 자꾸 선교사님이 생각이 나서 무슨 일이 있나 싶기도 하고 보고 싶어서 혼자라도 김포에 가려고 했었어요.” 한다. 나는 겉으로 내색은 안하고 속으로만 놀란다. “어? 요즘 내가 많이 힘들었던걸 어떻게 U목사님이 알았지?”

요즘 40일을 작정하고 매일 교회에서 기도회를 한다는 U목사님은 기도하는 사람이니 내가 말하지 않은 나의 문제를 감지하고 기도해 주고 있었나 보다. 그렇게 그날 하루는 U목사님과 식사와 차를 마시면서 교제를 했다.

그리고 B목사님은 내 머리를 예쁘게 염색해 주고 잘라주어서 산뜻하게 해 주어 기분전환이 되었다. 미용이 끝나고 B목사님은 손님이 사왔다는 여러개의 빵까지 내게 주었다. 집에와서 가족들과 먹어보니 빵이 참 맛있었다. 이날은 나의 위로의 날이었다

최근 나는 심리적으로 육신적으로 아픔이 있어서 위로가 필요했다. 현실적으로 나는 최근 내가 한 어떤 결정이 잘못된 것 같은 자책감에 매우 시달리고 있었다.

분명 내 잘못은 아니었지만 정부의 정책발표로 인해 상황이 바뀌면서 내가 큰 손해를 보았다는 생각을 벗어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때문에 스스로를 어리석은 자라고 정죄하고 나무라며 슬퍼하고 있었다.

그런데 엎친데다 덮친다고 했던가? 심리적인 힘듦 속에 있는 나에게 육신의 아픔까지 동반되었다. 머리가 자꾸 아파왔다. 동네에 있는 병원을 찾아갔다. 의사는 머리MRI를 찍어보자고 했다.

MRI촬영 결과는 내머리의 뼈를 둘러싸고 있는 가장자리 부분에 피가고여 있다는 것이다. 의사는 언제인가 머리를 세게 부딪힌 적이 있느냐고 내게 물었다. 그러고보니 한 두달 전 쯤 머리를 세게 부딪혔던 기억이 났다.

의사는 내머리를 찍은 사진을 보면서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대학병원에 가서 수술을 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하였다. 아…나는 이제 마음을 비워야 했다. 죽을지도 모르니까…손해본 것만 같은 억울함도 잊어 버리고 마음의 평정을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나의 섣부른 결정으로 큰손해를 봤다는 생각이 날때마다 스스로 괴로웠다. 그래서 나는 머리도 식힐겸 바람도 쐴겸 아이들이 사는 대구에 내려갔다. 사위가 내 애기를 들어 드리고 위로해 주겠다며 오라고 하기도 했지만 사위가 근무하는 대학병원에 가서 다시 머리 진료를 받고 싶었다.

대구에 내려가서 계명대학교병원인 대구동산병원에 가서 진료를 신청해서 다시 머리씨티 사진을 찍고 진료를 받았다. 대학병원 의사는 지난번 찍은 MRI 사진과 비교해서 피가 많이 줄었다면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여서 나는 저으기 안심이 되었다.

얼마전에는 치매환자인 어머니를 돌보는 일이 힘들어서 허덕였는데, 이젠 내가 아파서 힘들었다. 더욱이 현실은 경제적으로 큰 손해를 본것 같은 사건 앞에 속절없이 내마음이 무너져 내렸다. 내겐 정말 위로가 필요했다.

새벽기도에 가서 통곡하며 울고 돌아온 날 하나님은 전방위적으로 ‘나은혜 위로 프로젝트’를 시작 하셨다. 큰딸의 후배이며 한 대학의 교수부인인 C집사님이 나를 위해서 기도하다가 하나님께서 주신 메세지라며 글을 보내왔다.

내 사정을 전혀 이야기 한적이 없는데… 나는 보내온 메시지를 읽어보며 아연실색하고 말았다. 하나님께서 내 아픔을 너무도 정확하게 알고 계셨기 때문이다. 전에 중국대사였던 김하중 장로님이 예언의 은사를 통해 사람들을 위해 중보하고 하나님이 주신 메세지를 글로 적어서 전달했었는데, C집사님도 아마 같은 은사를 받은것 같았다. 그 전문은 다음과 같다.

나 선교사님
사랑하는 자야, 나의 존귀한 딸아, 하~ 캬~너를 보며 내가 하는 이 행동을 보여주고 싶구나. (테이블을 주먹으로 가볍게 내리치며) 하~
네가 하는 말과 네 삶에서 네가 꾸려나가는 일들이 얼마나 지혜로우며 또 바른지 내가 무릎을 치지 않을 수가 없도다. 내 딸아 존귀한 내 딸아 네가 옳도다. 너는 더이상 너를 정죄치 말찌어다. 내 딸아 나를 의식하고 오로지 나를 바라보며 결정해온 너의 행실을, 삶을 참으로 칭찬한단다. 내 딸아 너는 평안하라 내가 너를 옳다하고 의롭다고 칭하노라 딸아~ 나는 네가 반드시 알기를 바라는 것이 있단다. 너는 네가 한 행실의 열매, 복을 반드시 보게 될 것이니라. 네 앞에 펼쳐진 바다를 내가 보고 있다. 마치 황금과 같이 반짝이는 석양빛의 바다를 보고 있노라. 풍성하도다. 마치 금빛 바다와도 같구나. 내 딸아 평안하고 기뻐하여라. 나는 너를 옳다고 한다. 내가 너를 옳다고 한다. 사랑하고 복을 더하노라.

하나님께서는 내가 스스로를 정죄하는 자책감으로 부터 벗어나라는 것이다. 나는 나의 결정에 대해서 잘못했다고 실망하고 괴로워 하는데 하나님은 나의 선택과 결정이 옳다고 하시는 것이다. 참으로 큰 격려가 아닐 수 없었다.

그렇게 위로를 받았는데 금주 금요일엔 세분의 목사님과 두분의 사모님이 나를 위해 기도해 주고 위로해주러 오셨다. 한분은 하남에서 네분은 성남에서 각각 자동차를 타고 달려와 주셨다. 사모님 한분이 정성스레 손수 손으로 뜬 위에 걸쳐 입는 가디건을 가지고 와서 내게 주었다.

마침 점심 때여서 나는 우리교회 근처에 있는 맷돌순두부 집으로 손님들을 안내했다. 몸에 좋은 순두부를 실컷 먹었고 계산하고 나올때는 냉장실에 가져가라고 넣어둔 비지도 공짜로 얻어서 한봉지씩 가져갈 수 있었다.

점심을 먹고 교회로 돌아와서 예배를 드렸다. L목사님의 메세지는 우리 교회에 주시는 말씀이라고 받아 들여졌다. 울며 씨를 뿌리는 자는 웃음으로 단을 거두게 된다는 말씀이었다. 그리고 내가 잠시 선교간증을 나누었다.

예배 후에는 모든 사역자들이 내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해 주었다.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그는 교회의 장로들을 청할 것이요 그들은 주의 이름으로 기름을 바르며 그를 위하여 기도할지니라 약 5:14” 이 말씀대로 한 것이다.

그리고 내가 준비해 둔 체리와 참외를 깎아 먹으면서 우리는 교제의 시간을 가졌다. 우리 교회가 인테리어 하기전에 방문하여 기도해 주었지만 인테리어를 한 후론 처음 방문한 L목사님과 K목사님은 자못 놀라워 하였다.

자신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퍼펙트하게 만들어 졌다고 감탄 또 감탄했다. 어쩌면 이 작은 공간을 이렇게 실용적이고 아름답게 만들어 낼 수 있었느냐며 시종 놀라워 하였다. 나는 감동하는 목사님들을 보면서 이 건물을 인테리어 하던 때가 다시 떠올랐다.

참 어렵게 어렵게 인테리어를 했는데 전적인 주님의 은혜로 이렇게 아름다운 공간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누가와서 보더라도 조금도 소홀해 보이지 않고 정성들여 만들어낸 우리 지은나교회 및 선교회 사무실 이었다.

손님들을 배웅하고 나서 주간보호센터에서 돌아오는 어머니를 영접하러 집으로 돌아오며 나는 묵상에 잠겼다. 하나님의 ‘나은혜 위로 프로젝트’에 대해서 말이다.

내가 나를 생각하는것과는 비교도 되지 않게 나를 사랑하고 존중하고 염려해 주고 생각해 주는 분이 있다는 것에 그동안의 괴로움과 힘듦과 아픔들이 눈녹듯이 녹아내림을 느꼈다. 아자~힘을 내자. 태양은 또다시 떠오르니까 말이다.

너희의 하나님이 이르시되 너희는 위로하라 내 백성을 위로하라(사 40:1)

나은혜 선교사(지구촌 선교문학 선교회 대표)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