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北 평양 원로리 일대 핵탄두 개발 정황 포착”

미국 CNN 방송이 8일 북한 평양 만경강 구역 원로리 일대에 공개되지 않은 핵탄두 개발 시설이 포착됐다고 주장하며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랩스’의 사진을 제시했다. 2020.7.9     @ CNN 홈페이지 캡처

[LA=시니어타임즈US] CNN이 최근 북한 평양 원로리 일대에서 핵탄두를 개발하고 있는 위성 사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지난 8일 민간 위성 업체인 ‘플래닛 랩스’가 찍은 사진을 입수, 원로리 일대에서 감시시설,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시설 등이 목격됐다고 밝혔다.

사진을 분석한 제프리 루이스(미들베리 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시설 가동이 매우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핵 협상 때나 지금이나 공장 가동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번 위성 사진을 CNN에 공개한 이유는 곧 출판을 앞둔 미국 과학자연맹 소속 앤킷 판다 선임연구원이 출간할 서적에 이 지역 소개가 담겨있고, 공익 차원에서 원로리의 존재를 공개하기로 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판다 연구원은 현재 ‘김정은과 폭탄’이라는 제목의 책에서 원로리 일대를 탄두 생산과 유사시 비축무기 분산 배치 장소로 활용하고 있다고 CNN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 중앙정보국과 국방부에서는 원로리와 관련한 북한 핵 개발 관련설에 관한 공식 입장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져, 이 지역의 진위 여부가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