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 내 ‘틱톡’ 사용 금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내 틱톡 사용을 금한다고 말했다.     @ The Independent 영상 캡처

[LA=시니어타임즈U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1일 미국에서 중국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 ‘틱톡(Tik Tok)’ 사용을 이르면 8월 1일부터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미 주요 일간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틱톡을 미국에서 사용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며 언제 조치가 내려지느냐는 물음에 “곧, 즉시 이뤄진다”고 답했다.

틱톡은 화웨이(華爲), ZTE(중싱통신)와 더불어 중국을 대표하는 정보통신(IT) 다국적 기업 가운데 하나로 전 세계에서 틱톡 다운로드 수는 20억 건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 내 다운로드 수도 1억6,500만 건에 달한다.

전세계적으로 젊은이들에게 인기를 끌고 어플리케이션 틱톡

미국 의회는 중국 기업들이 중국 공산당과 연계돼 있을 것으로 의심해 틱톡 사용으로 인해 미국인들 개인정보나 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 장비에 대해서도 자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을 뿐만 아니라 동맹국에도 퇴출을 종용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국내 언론들은 마이크로소프트(MS)사가 틱톡 인수를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인수 협상이 어는 정도 진척됐는지 모르나 어떤 형태의 거래든 틱톡의 소유권 이전은 미국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은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책임론,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남중국해 영유권 논란, 중국의 산업통상관행 파괴 등 중국의 도발과 만행에 대해 미국내 중국 영사관 패쇄 등 그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