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北 체코대사관 “북한 전력난 심각”

전력난으로 평양 전역이 깜깜한 가운데 멀리 주체사상탑만 불이 들어와 있다./AP=RFA 

북한의 전력난이 심각하다는 평양 주재 체코 대사관 관계자의 전언이 나왔다.

평양 주재 체코 대사관 측 관계자가 현재 북한의 전력난이 심각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현재 외국인들이 구입할 수 있는 여러 물품의 가격이 올랐고 설탕 등 생필품은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평양 주재 체코 대사관 측 관계자는 9일 RFA에 북한 주민 중 26%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최근 추정치를 “타당하다(logical)”고 평가했다.

지난 6일 미 중앙정보국은 새로 개편된 ‘CIA 월드 팩트북’에서 지난 2019년 기준 북한 전체 인구의 26%만 전기를 사용할 수 있으며, 시골 지역에서는 이 비율이 11%에 그친다고 밝혔다는 것.

도시 지역의 전력 접근성 역시 36%에 불과하다는 게 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하지만 평양 주재 체코 대사관 측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전력에 접근할 수 있는 주민들 조차 정전 문제로 언제나 전력을 이용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사관 측이 전력을 사용하는 데 북한 당국이 어떠한 제한 조치를 취하지는 않고 있지만 지난해와 달리 최근에는 여러차례 대사관 구역에서도 정전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또 전력 부족으로 평양 내 대부분의 주택이 배터리가 들어있는 소형 태양열 집열판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야간 시간대 약한 불빛이 켜져 있는 가구들의 수로 짐작할 때 최근 평양 내 가구들의 3분의 1에서 절반 정도가 태양열 집열판을 이용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북한의 전력이 이처럼 부족한 상황이지만 북한 전체에 전기가 없는 순간에도 지난달 열병식이 개최된 김일성 광장은 환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평양 외부의 상황은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국경봉쇄 이후 여러 물품 부족 현상이 심각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북한의 외부 수입이 중단되면서 몇 달 동안 설탕과 식용유를 아예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외국인들이 이용하는 통일거리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는 야채와 과일은 모두 현지에서 재배된 것들로 판매 가격은 지난겨울에 비해 오른 편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편 서비스 중단과 북한 은행을 겨냥한 국제 사회의 제재로 현금 부족 등의 문제가 발생했으며, 이 때문에 많은 해외 공관들이 문을 닫거나 그 규모를 줄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또 환자를 수송할 수 있는 의료지원 수송기가 없어 건강상의 문제가 생기는 등 긴급 상황에서 급히 이동할 수도 없다고 우려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발표한 북한 무역 월간 보고서 1월호에서 북한 대형 비료공장의 가동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협회 보고서가 언급한 비료공장은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화학비료와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로 1970년대부터 가동돼 왔다.

이 비료공장은 북한의 국경 봉쇄로 인해 가동에 필요한 부품을 제대로 수급 받지 못해 운영이 중단됐다고 한국무역협회 보고서는 전했다.

또 석탄가스화 공정에서 수입산 부품인 고압밸브와 고압분사기 등이 마모돼 교체해야 하지만 현물이 없어 생산이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 보고서는 국경 봉쇄로 인해 판매 품목과 물품 가격 등 북한 내 시장 활동에도 변화가 생겼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특히 100%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설탕의 경우 북-중 국경 폐쇄로 수급에 직격탄을 맞아 폭등한 물가 중 우선순위에 올랐다고 지적했다.

국경 봉쇄가 지속되면서 북한 내 시장활동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2일차 회의를 이어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이날 보고에서 대남·대외부문의 활동 방향을 제시하고 농업·수산을 비롯한 경제 분야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김 총비서가 북한의 경제난 극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음이 감지된다. 아울러 먹는 문제의 최우선 해결을 위해 농업과 수산 분야 목표도 제시했다.

김 총비서는 이날 보고에서 국가경제지도기관의 역할 강화를 주문하며 당 차원에서 내각에 힘을 실어줄 것도 강하게 주문했다.

김 총비서의 발언으로 미뤄 ‘비상설경제발전위원회’는 기존의 낡은 경제 시스템 전반을 손보기 위해 만든 태스크포스(TF)로 추정된다는 국내 보도들도 이어진다.

더욱 주목되는 것은 내각의 위상 제고뿐 아니라 실제 경제 전반에 대한 지휘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경제 시스템을 만들어가려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이다.

이정석 기자
리버티코리아포스트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