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산책 / 나은혜

산 책

저녁후 공원을 산책한다
초생달이 선명한 밤하늘
여자의 눈썹 닮은 초생달

걷다가 지치면 벤치에
걸터앉아 도란 도란
마냥 그대로 깊어가는 밤

살아있음이 은총임을
걷고 쉴 수 있음이 감사임을
밤의 대기가 일깨워준다.

글/시: 나은혜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