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자동차 부품업체에 불똥 “85%, 경영난 호소”

자동차산업연합회 부품업계 설문조사 “정부 금융지원 필요”

반도체

차량용 반도체 / 연합뉴스

리버티코리아포스트=이정석 기자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10곳 중 8곳이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에 따른 완성차 업체의 생산 차질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자동차산업연합회(KAIA)는 이달 3~4일 자동차 부품업체 78곳을 대상으로 긴급 실태 조사를 한 결과 66곳(84.6%)이 경영 애로를 호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78곳 중 차량용 반도체를 직접 구매해 부품을 생산하는 업체 21곳의 경우 90.5%가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중 경영난이 ‘매우 심각하다’고 답한 업체는 35%, ‘심각하다’는 35%, ‘보통이다’는 30%로 조사됐다.

차량용 반도체 대금을 글로벌 반도체 업체에 신속히 지급해야 하지만, 상위 협력사로부터 부품 대금을 불규칙적으로 정산 받으면서 제때 지불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도체를 직접 취급하지 않는 업체 57곳의 82.5%는 완성차 업체 납품량 감소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중 경영난이 ‘매우 심각하다’는 업체는 27.9%, ‘심각하다’는 39.5%, ‘보통이다’는 32.6%로 조사됐다.

부품 납품이 10% 이내 감소한 업체는 39.1%, 10~20% 감소는 19.6%, 20~30% 감소는 30.4%, 30% 이상 감소는 10.9%로 나타났다.

조사 업체 78곳 중 48.7%는 “물류비 상승으로 인한 부담이 심각하다”고도 응답했다. 일감 부족에도 67.9%의 업체가 근로자에게 정상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품업계는 정부의 금융 지원이 시급하다면서 대출 프로그램 확대, 대출 만기 연장, P-CBO(유동화회사 보증) 발행 확대 및 조건 완화, 고용안정 기금 확대와 조건 완화, 물류비 감면 지원 등을 요구했다.

업체별 금융 지원이 필요한 규모는 5억원 이하가 12.5%, 5억~10억원 40%, 10억~50억원 20%, 50억~100억원 25%로 조사됐다.

KAIA는 이달 6일 긴급회의를 열어 부품업계 지원책을 논의한바 있다. 아울러 산업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고용노동부에 부품업계 경영 애로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할 계획이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제공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