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우글거리는 더불어민주당, 총12명 부동산 불법거래 실명 안 밝혀

[LA=시니어타임즈US] 국민권익위원회가 6월 7일, 더불어민주당이 의뢰한 소속 의원 174명과 그 가족에 대한 부동산 거래 내역을 전수조사한 결과를 밝혔다. 이 중 총12명이 부동산 거래, 보유 과정에서 법령 위반 의혹 소지가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해당 의원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권익위에 따르면 의혹이 확인된 12명은 부동산 투기로 의심되는 총16건의 거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2건은 국민의 분노를 산 3기 신도시 예정지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던진다.

권익위는 이 같은 의혹에 관해 경찰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합수본 수사 결과에 따라 위법 여부에 따른 경중이 결론적으로 가려진 것으로 보인다. 권익위가 의혹을 제기한 12명은 그 실명도, 자세한 거래 유형도 밝히지 않아 논란을 낳고 있다.

이에 관해 국민의힘은 안병길 대변인 구두논평을 통해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받는 의원들이 누구인지 조차 국민들께 밝히지 않는 것은 국민 기만, 의혹 대상자에 대한 공개 없는 조사결과가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비난했다.

뉴스를 접한 애국 동포는 본지로 연락을 취해와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좌파니 진보니 하는 사상 이념보다 거대한 이익집단 같다. 나라가 가난한 것이 아니라, 나라에 도둑이 많다는 누군가의 말이 떠오른다. 민주당은 하루 속히 12명의 이름을 공개하라”고 의견을 전해왔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