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하는 꼬라지. 신체적 나이만 젊은 것 같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사진=MBC뉴스 캡처

이준석 후보가 잠정 대권 주자들을 모두 담을 그릇을 만들겠다고 하고, 국민의 당과의 합당도 큰 무리 없이 추진할 것을 대표 선거 그리고 당선 이후 자신감 있게 말했다. 그는 대표 선거 당시 말로만 통합하는 ‘통합 무새’라고 다른 주자를 비난했고, 자신은 말로만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현실은 그렇게 쉽지 않은 것 같다.

우선 국민의당과의 합당은 점점 물을 건너고 있는 듯 보인다. 안철수 대표와 만남 후 안철수 대표가 당명 변경 등의 이유를 들고 나왔고, 그리고 지역 당협 위원장도 임명해 버렸다. 일각에서는 안철수 후보가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조금 지켜보고 숨을 고르기 위한 자세를 취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는다. 지역 당협 위원장을 확충한다는 것은 국민의힘과의 합당에서 자리를 놓고 싸우게 될 이유가 생길 수 있다. 그렇다면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이를 두고 달갑게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 같다. 결국 안철수 대표와의 합당은 시원하게 진행되지 않는 모양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벌써 이준석 대표의 노련하지 못한 모습을 지적한다. 말이 너무 많고 가벼우면서 노련하지 못한 것이 이런 안 대표의 행동을 불러왔다는 시각이 있다.

윤석열 측도 심기가 불편한 모양이다. 이준석 대표가 취임 후 정해진 시간에 올라타라, 그리고 이 대표의 정치적 멘토로 여겨지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윤석열 압박이 보통이 아니다. 이는 현재 여론조사 1위인 윤석열 전 총장보다는 국민의힘이 비중을 더 두는 후보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물씬 풍긴다. 노련하고 지혜롭게 풀어나가도 힘들 판국에, 압박카드는 오히려 윤석열 측의 반발을 산 것 같다. 한동안 침묵으로 일관하던 윤석열 측은 급기야 “내 갈 길을 가겠다”라는 뉘앙스의 입장을 내놓았다.

여기에 복당에 큰 목소리를 내오던 홍준표 의원이 조용하다. 이준석 대표 취임 후 복당에 대해 상당히 말을 아낀다. 홍준표 의원의 침묵에 관해 일각에서는 홍 의원이 이준석 대표 체재로 복당 후 짜여진 프레임 속에서 경쟁하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즉 이준석 호가 통합이라는 것을 진지하게 임하지 않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이준석 대표에게는 오피니언 리더나 셀렙으로의 가치는 있지만 정무적 감각이 부족하고 실무 경험 때문에 당 대표로의 자질이 의심스럽다는 말도 많았다. 특히 태평성대가 아닌 정권을 뺏어와야 하는 야당의 입장에서는 더욱더 그렇다. 그래도 이준석 대표는 본인이 통합의 적임자라는 말을 강조한다.하지만 그 통합은 오직 한 사람에게는 아닌 것 같다.

이준석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을 정계로 끌어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면회도 안 갔고, 안 갈 것이라며” 선을 그었고 “박대통령이 감옥에서 제가(이준석) 대표가 될 것으로 위안 삼을 것”이라는 발언도 있다. 박 대통령의 명예 회복을 위해 힘쓰겠다고 한 이준석 대표는 철저하게 박근혜 대통령과 선을 그었다. 정치가 아무리 배신과 살육이 난무한다지만 그래도 의리와 은혜를 잊은 정치인의 말로는 안 봐도 뻔하다.

이준석은 지혜와 노련함에 자신이 없다면 하루빨리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생물학적으로 나이가 젊은 것이지, 행동과 생각이 꼰데 못지 않은 고집과 아집을 지녔다면 하루 빨리 포기하라. 지금은 정권을 뺏어 오느냐, 아니냐의 절대 기로다. 그가 주장한 비빔밥에 들어갈 소스가 뜯기도 전에 폐기처분될까 우려스럽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