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재 칼럼] “한 가지만을 구한다면”

PCK 선교사대회( 2021.7)

여기 상트페테르부르크는 한창 불볕 더위가 사라지고 지금은 시원합니다. 참으로 어려운 시기이나 신실하신 주께서 놀랍게 다양한 주의 종들을 부르시고 사용하시는 모습들에 감사하며 크시고 광대하신 주를 찬양합니다. 사랑과 기도의 동역자님들과 주의 은혜를 감사함으로 나눕니다…

1.한국 방문시 한주간 늦추어 러시아에 돌아올 때이다. 비행기가 정말 뜨나 보다. 터어키 항공을 타려고 짐들을 아슬하게 부치고 공항에서 게이트 찾아가려다가 김성은 선교사가 어느 여자 분을 보며 깜짝 놀라와 인사하더라.. 그녀는 마스크를 써서 하마터면 못 알아 볼 뻔 했는데 바로 그 저명한 파키스탄 선교사의 사모였다(그는 몇 달 전 코로나19로 에어 엠브란스를 타고 한국에 와서 끝내 하늘 나라로 갔다)..그녀는 아랍 에미레이트 항공으로 파키스탄을 돌아서 간다고 하더라.

참 놀라운 만남이다^^한 주간을 늦추어 가기에 절묘한 만남이 이루어 진 셈이다.. 하나님의 얼굴을 보는 것 같다. 그의 남편은 나와는 절친한 선교사요 서로 깊은 생각과 연약함도 나누는 몇 안 되는 동역자중 하나이다. 세상 떠나기 두 달 전 서로 소통하였었다…. 대합실에서 우리부부와 짧지만 깊은 나눔의 시간을 가진 후 함께 기도할 때 성령의 위로가 피차에게 있었다.

“너희는 내 얼굴을 찾으라 하실 때에 내 마음이 주께 말하되 여호와여 내가 주의 얼굴을 찾으리이다 하였나이다(시27;8)”

인천 어느 목사님의 주일 예배 초대시 부족한 저의 출간 서적“ 영성 미션”을 성도들에게 구입토록 하고 저자 사인을 받게 하더라..그는 선교부장, 예배부장등 거의 모든 성도들에게 위임하면서 귀한 목양을 섬기고 있다( 사모님은 동네 어린이집 원장으로서 그를 후원하면서) 3년전 인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혼자 방문할 때 교민 주간 신문을 보고 전화를 내게 걸어왔다.. 오묘한 손길로 그와 동역케 되다…

이리나와 그의 남편 빅토르( 헬리콥타 조종사)

2. 종종 느끼는데 말씀을 먼저 내 자신부터 몸에 온전히 이룬 후에 선포해야 되는데 영감이 오면 바로 앞서 전할 때가 많구나….하지만 그 후에라도 그 말씀대로 근접하여 내 자신부터 살게 되면 얼마나 감사하랴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라(시27;8)”
어느 여 목사님의 외침 대로 성막기도 생각할 때 성령이 오시다.

“죄 짐에 눌린 사람은 다 주께 나오라 주 말씀 의지 할 때에 곧 평안 얻으리 의지 하세 의지 하세 주 의지 하세~~~”
이 귀한 찬송을 디베랴교회 주일 예배에서 나탈리아 집사가 찬송할 때 감동적이다..

키르키스탄에서 온 이리나 전도사는 말씀 전하는 달란트가 있구나 그의 침술은 한 의사인 아버지로부터 50년이나 전수 받는 실력이다. 미르 선교회에서도 1주에 1번 봉사하는데, 블라지 슬라브 목사는 자신의 교회에서도 한 달에 한번 와달라고 하더라… 그 목사 부부는 자신의 교회(미르 소망교회)에서 설교해 달라고 요청하고 왠만하면 자신의 교회에 출석해달라고 암시를 주었다고 한다….그의 남편 빅토르( 전에 헬리콥터 조종사요, 교수)는 디베랴교회가 자신의 마음속에 있고 다른 교회는 안 간다고 하더라 …최근 탈레반이 나라를 장악하자 자신의 제자인 아프카니스탄의 조종사가 100여명을 이끌고 우즈벡으로 도망갔다고 한다….예배시간에 아이들 위한 기도를 할 때 귀한 여종이라고 생각이 든다..그를 키운 키르키스탄의 노목사님에게 감사한다. 때마침 갈랴 전도사는 미르 신학교 예비 입학생과 여러 형제 자매들과 카프카스지역 단기 선교를 떠났다.. 돌아와서는 상담 세미나에 참여한다고 한다.. 자발적으로 복음 전하는 모습이 귀하더라.. 올가 집사와 함께 머무르다가 그가 코로나 감염으로 어려울 시에 한 주간 간호하였다. 우리 집이 빌 때에는 우리 집에 있다가 이제는 멀지만 천레나 전도사(한국에 사는) 집에서 살 것이라고 하더라.

“내가 여호와께 청하였던 한 가지 일 곧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나로 내 생전에 여호와의 집에 거하여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앙망하며 그 전에서 사모하게 하실 것이라”(시27;4)

선교동역에 감사드리며

러시아 선교사 이희재 김성은 드림
www.mirmission.org

이희재 선교사(러시아 미르선교회)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