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소개] 새우에서 고래로

저자 라몬 파체코 파르도 교수

한국이 점차적으로 세계에 널리 알려지고 한국의 위상이 급부상하며 세계 주요 국가중 하나가 된 이러한 싯점에서 한국의 역사와 문화, 경제, 정치 전분야를 다룬 한국 역사 소개서가 나왔다. 스페인 태생으로 한국에서도 공부했고 현재 영국 런던의 킹스 컬리지 국제정치학과 라몬 파체코 파르도(Ramon Pacheco Pardo) 교수가 집필한 “새우에서 고래로: 한국, 잊혀진 전쟁에서 케이팦까지(Shrimp to Whale: South Korea from the Forgotten War to K-Pop) 이 바로 그 책이다. 제목에서 알다시피 한국의 오래된 정체성을 나타내는 “새우 싸움에 고래등 터진다” 라는 말에서 빌려와 다시 더 이상 새우가 아닌 그 입장이 바뀐 고래가 된 한국 이라는 제목에서 이 책의 주제가 함축되어 있다.

저자는 스페인에서 태어났고 2003년 한국에 처음 와 고려대학에서 수학하고 영국의 런던정치경제대학교(LSE)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파르도 교수는 유럽의 한국 전문가이며 킹드컬리지 대학의 교수이자 현재 미국 워싱턴 소재 주요 싱크탱크인 국제전략연구소(CSIS)의 한국학 비상근 펠로우이자 의장을 맡고 있다. 파르도 교수는 한반도 문제 전문가로 북한 문제를 다룬 책을 비롯하여 여러 권의 책을 집필한 바 있다.

파르도 교수는 이 책에서 고조선시대에서 삼국시대, 고려, 조선 시대, 그리고 일제 강점기간과 남북한 분단, 현재 한국의 괄목할만한 성장까지 한국사를 통틀어 기본적으로 기술한 뒤, 중점적으로 어떻게 해서 과거에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다라는 속담에서 보듯이 스스로 강대국에 휩싸여 항상 이들의 싸움에 피해만 보아온 새우에서 어떻게 지금은 그 입장이 바뀌어 거대한 고래가 되었는지 그 이유를 분석하고 있다.

파르도 교수는 이러한 이유에 대해, 단 하나의 원인이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요소가 복합적으로 함께 작용하여 현재의 커다란 성장과 결과를 가져왔다고 설명하고 있다. 우선 정치, 경제 지도자들이 앞을 내다보고 확실한 의지로 선구자적 입지로 일관적인 정책을 추구해 나갔으며 이를 현실적이고 성취가능한 방법으로 국민들을 지도해 나간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라고 파르도 교수는 결론짓고 있다. 특히 파르도 교수는 이 대목에서 한국인들의 의지(will power)가 너무도 중요했으며 여기에는 경제정책을 성공리에 준비하고 그 토대를 구축한 박정희 대통령이 그 중심부에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경제정책의 수립 이후 이를 실천하는 방식 메커니즘에서도 한국은 철저한 사전준비와 강력한 추진책으로 온국민이 하나가 되어 상하 모두 일사불란하게 경제에 올인하여 그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고 파르도 교수는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경제위주의 국가발전에서 일부 비판층이 제기하고 있는 불균형적 발전, 독재적 정책의 강행 등 소위 민주화 면에 대해서는 파르도 교수는 민주화란 어떠한 정치적, 사회적 이벤트가 아니며 장기적으로 점진적으로 전개되어 가는 과정이라고 설명하고 이러한 민주화는 특히 서구쪽에서 서구의 눈으로 보면서 한국에게 소위 강요하는 면이 많은데 이러한 프리즘이 한국의 상황에서 서구의 입장으로 그대로 적용될 수는 없으며 그 과정의 역사적 전개가 더 중요시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한국의 발전에 있어서 특히 빼어놓을 수 없는 것은 현재에도 세계에서 불고있는 한류문화인데 특히 케이팦은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영국은 물론이고 자신이 태어난 스페인, 나아가 유럽 전지역, 그리고 특히 남미에서도 완전히 뿌리를 내려,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남녀 밴드가 BTS, 블랭핑크라는 점을 들고 일부에서는 케이팦, 한류 문화가 일시적 유행이 될 것이라고 여기기도 했으나 2000년 케이팦이 전세계에 본격적으로 보급되면서 20년이 지난 지금 더욱 뿌리를 내리며 사상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은 한류, 케이팦이 단지 일시적인 유행이 아닌 문화적 파워가 있는 세계 인류 공통의 문화로 자리잡은 점에서 한국의 저력을 볼 수 있다고 풀이하고 있다.

통일 문제에서는 자신은 긍정적으로 통일이 빠른 시일내에 이루어질 수 있다고 본다며 중요한 것은 북한내부에서 무언가 변화가 일어나 북한이 먼저 변하는 것이 통일의 진정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결론짓고 있다.

한국의 위상이 점차 세계로 뻗어나가면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계속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에 대한 입문서로 매우 좋은 책이며 특히 유럽인의 눈으로 본 한국의 역사와 이를 바탕으로 한 현재와 미래에 대한 저력을 다시 한번 느껴볼 수 있는 매우 좋은 책이다.

정치부 김태수 부장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