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Archive

[나은혜 칼럼] 특별한 기도기간

나의 모교회에서의 일이다. 개척교회로 시작했던 우리교회는 성도들간에 깊은 신뢰감이 형성되어 있었다. 문제만 생겼다 하면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몇몇 은혜 받은 성도들은 삼삼 오오 교회로 모여들어 기도회가 시작되곤 하였다. 그리고 대부분 자생적인 그 기도회의 인도는 내가 맡았다. 가장 어린 나이였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성도들은 내가 성령충만한

[나은혜 칼럼] 금식후의 따뜻한 아침상

오늘 아침에는 흰쌀죽을 끓였다. 참기름을 두르고 불린 쌀을 넣고 눋다 정도까지 한참을 볶다가 소금 약간으로 간을 하여 끓인물을 넉넉히 붓고 은근히 끓인 흰죽은 고소하면서도 감칠맛이 있었다. 나는 맞은편에서 죽을 드시는 어머니에게 “어머니 참 맛있지요?” 했다. 어머니는 말없이 씩~ 웃으신다. 며느리가 종종 잘 끓여 주는

[나은혜 칼럼] 특별한 생일선물

남편의 생일날 나는 새벽기도를 하러갔다. 아직 난방을 안하는 새벽의 예배당 안은 제법 추웠다. 나는 솜이 들어 있는 차렵코트를 입고 앉아 기도를 하는데도 등이 시려왔다. 하지만 추워도 기도는 해야지… 나는 대뜸 하나님을 향하여 입을 열었다. “하나님 오늘 남편 생일날인데 생일선물로 전세 나가게 좀 해 주시면

[김보라 칼럼] 아기를 먼저 낳아야, 결혼식을 시켜주겠다

“아 글씨 야가 아기를 안 가진다요, 좀 물어봐 주소,” 신안군의 한베가정의 여성집을 방문했을 때, 한 시어머니의 하소연이다. 이 집에 시집간 신부의 이름은 Q,. 안테나의 반경이 넓어 누가 무얼 필요로 하는지 금방 알아차리고 채워주는 배려심 넘버원에, 싹싹하면서도 순종적인 여성이었다. 그래서 누가 데려가는지 참 복도 많다고

[나은혜 칼럼] 연탄과 가을빛 사랑

나는 가을을 매우 좋아한다. 그것은 아마도 내가 가을에 태어났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재미 있는 것은 나의 가족들 조차도 대부분 가을이 생일이라는 것이다. 나의 남편 K선교사와 두딸의 생일도 가을이다. 어디 그뿐인가 나의 큰 사위 역시 가을이 생일이다. 더욱이 우리 온 가족의 보배인 외손녀 로아도 11월생이다.

[나은혜 칼럼] 유학생의 하숙비와 생일선물

누구에게나 매년 어김 없이 찾아오는 생일날. 한 사람이 이 세상에 존재하기 시작한 그 첫날을 우리는 일생동안 기념하며 살아간다. 생일, 그 날이 없었다면 내가 이 세상에 존재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만큼 소중한 날로 여기게 되는 것이다. 지난 10월 3일 개천절은 내 생일 이었다. 이날 나는 가족과

[종교] 한겨레신문 비롯, 기독교 때리기, 무엇을 노리나?

정부와 진보 언론, 진보 시민단체, 진보 정당들이 연합된 상태로 기독교를 에워싸고 있다 기독교계는 이를 국가/사회적 불행으로 가는 길이 될 수 있다고 진단 한다   한겨레는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2일 사이에 “가짜 뉴스의 뿌리를 찾아서”를 4회에 걸쳐 기획연재하면서, 17개의 기사를 쏟아냈다. ‘가짜 뉴스’는 지금

[나은혜 칼럼] 정년을 맞은 K선교사

올해 9월 8일이 생일인 남편 K선교사가 만으로 65세가 되었다. 65세는 우리 교단 법에서는 선교사로서의 정년이다. 그러나 우리 부부는 정년과 상관없이 선교사로 살아가고 있다. 나의 남편 K선교사는 13년 동안은 고등학교 교사로 있었다. 30대 초반에 유학을 다녀와서 대학교수가 될까 선교사로 갈까 고민 하다가 결국 나중에 천국에

[국민검사] “이게, 자유 대한민국일 리 없다!”

‘결국, 이런 날이 오고야 말았다.’   한국의 공영방송과 남북 수괴 김정은, 문재인이 자유 대한민국의 우파 매체와 우파 지향의 유튜버들을 향해 전격 떼거지 공격에 나섰다.   이거, 어안이 벙벙하다. 언 놈이 북쪽이고, 언 놈이 남쪽인지 분간 불가다.   김제동이란 얼 띤 놈이 성주 주민을 상대로

[나은혜 칼럼] 이런 약속 어때요?

송파에서 목회하는 U목사님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목사님 보내 주신 문자 이제야 봤는데 문자보고 울컥했어요. 어떻게 그렇게 하실 생각을 다… 저는 돕지도 못하고 기도만 했는데…” U목사님은 이번에 우리교회 건축 헌금에 동참하지 못한걸 내내 미안해했다. 그런 참에 내가 U목사님 교회에 선물(돈)을 보낸다니 미안해져서 전화를 걸어온 것이었다. 그러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