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북한 영상 돈주고 사용해온 한국 방송사. 북한 대행하는 민간 업체 운영진 살펴보니…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한국내 방송사들이 북한 매체에 나온 영상물에 대해 저작권료를 지불하고 있었다고 MBC 뉴스가 밝혔다. 그런데 더 놀라운 사실은 저작권료를 챙기는 사람들이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내 한 민간 법인이 북한을 대행해 저작권료를 받고 있다고 밝히며 지난 12년간 북한 매체의 영상물 사용을 댓가로 지급한 저작권료가 무려 22억 5천만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은 지난 노무현 정부 당시 2005년 2억4천만 원을 시작으로 2008년까지 4년간 7억9천 만원을 북한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로 14억6천만 원은 대북 제재로 인해 지급이 미뤄지면서 임시로 법원에 맡겨져 있다. 이 민간 법인은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으로 알려졌고 북한이 이 단체에 저작권 대리 협상권을 부여했다.

당시 법인 운영진들, 현 청와대 핵심 간부로…

더 놀라운 것은 이 단체가 북한과 맺은 협약서에는 북한의 영상물 저작권 사용료만 있지 대한민국의 영상물을 북한이 사용할 때 내는 저작료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MBC뉴스는 더욱 충격적인 사실을 발표했는데 얼마전까지 이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직을 임종석 현 대통령비서실장이 최근까지 맡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사업 책임자였던 신동호 사무총장 역시 현 청와대 연설비서관으로 자릴 옮겼다. 이 뉴스를 접한 미주 내 동포는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눈 먼 돈이 저런 식으로 북한에 들어갔을지 아무도 모른다. 게다가 그런 일을 했던 자들이 지금 전부 청와대 간부라니. 개탄할 노릇”이라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