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을 생각하며… / 김순희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시간들은
어느덧
반년 가까이를
빠른 속도로 가고야 맙니다

새해들어
5개월은
생애에서 가장 어지러운 시간들이었습니다

조국 걱정만 늘어 놓기만 할뿐
또 한달이 가고 말았습니다

어스름한
저녁 시간이 오면 대통령님께서는 오늘어찌
지내셨을지,,,,,

혹은
편찮으시지는 않으셨는지
얼굴을 그려봅니다

대통령님을
과연 누가 구 해 드릴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에 잠기기도 합니다

대통령님을
생각 하면 눈물이 절로 납니다.

잘 견뎌 주시기를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 해 봅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뼈저리는 아픔을 느껴 봅니다,,,,

아버지
6월에는
옥문을 열어 주십시오

옥문이 열리는 꿈을 꾸기도 하고
환한 빛을 보기도 합니다

6월엔 옥문을 열어 주십시오
5월을 보내면서 기도 드립니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