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수출이 일부 국가에 집중되는 이른바 ‘쏠림현상’이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통상압력이나 수입규제 등의 리스크에 취약하다는 것으로 우리나라 수출시장이 다변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이러한 내용 등을 담은 ‘우리나라 수출시장 다변화 비교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20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미국, 베트남, 홍콩, 일본 등 한국의 5대 수출국가가 차지하는 비중은 56.5%에 달한다. 이는 2008년 47.9%에서 10년 새 8.6%포인트나 늘어난 것으로, 이들 국가가 차지하는 비중은 1998년 이후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여기에 호주, 인도, 대만, 싱가포르, 멕시코를 더한 10대 수출시장은 지난해 69.2%의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시장 내 경쟁도와 집중도를 보여주는 ‘허핀달-허쉬만 지수(HHI)’에서 한국은 954로 세계 수출 10강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일본의 HHI는 928로 한국보다 낮게 나타났고 네덜란드(852), 미국(760), 중국(659) 등도 우리나라보다 낮은 지수를 기록했다.

주요국으로 수출이 쏠리게 되면 수출이 잘 될 경우엔 고수익이 가능한 반면 그만큼 위험도도 커지게 된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중국과의 사드갈등, 미국의 철강쿼터 및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요구 등으로 수출변동성 리스크가 커짐에 따라 소수국가에 집중된 우리 수출구조의 취약점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미국, 독일, 일본, 네덜란드, 프랑스 등 수출 7강의 수출 포트폴리오를 분석한 결과에서 우리나라의 기대수익률과 변동리스크는 일본 다음으로 높았다.

보고서는 한국의 수출시장이 다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pxhere/CC0 public domain]

수입수요 증가율이 높은 지역에 대한 수출비중이 커 기대수익률은 높았지만, 이는 그만큼 수입수요 변동에 따른 위험도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의 경우 기대수익률은 높고 변동리스크는 낮아 수출구조가 한국에 비해 안정적이라는 평이 따른다.

보고서는 “한국의 수출시장 포트폴리오를 기대수익률은 유지하되 변동성 리스크를 줄이는 방향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어 “지금까지의 수출시장 다변화가 수출시장 확보와 수출의 양적확대를 의미했다면, 앞으로는 수출의 안정적 성장 측면에서 시장을 다변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신남방, 신북방 시장 개척을 통해 수출시장을 보다 다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리덤뉴스 제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