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는 마약’으로 불리는 식욕억제제가 무분별하게 처방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은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를 분석한 결과, 34세 환자 한 명이 24개소 병원을 옮겨 다니며 73회 걸쳐 1353정의 식욕억제제(펜터민)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고, 또 다른 환자는 특정병원에서 3870정의 식욕억제제(펜디멘트라진)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3870정은 식약처 권고대로 하루 1정을 복용한다 해도 무려 10년 이상 복용할 수 있는 양으로써 과오ㆍ남용, 중독, 밀매 등의 부작용이 예상되는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식욕억제제는 마약 성분이 포함, 향정신성의약품(마약류)으로 분류ㆍ관리된다. 장기간 복용하면 의존성이나 내성이 발생할 수 있으며, 두통이나 구토, 조현병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하루 1~2알로 4주 이내 복용을 권장, 최대 3개월을 넘겨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김광수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받은 ‘5월~8월 간 식욕억제제(성분명 : 펜터민, 펜디멘트라진, 암페프라몬(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 로카세린) 처방횟수, 처방량 ‘상위 100명을 분석한 결과, 처방량 기준으로 약 3개월간 100명이 총 15만8676(정)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100명이 하루 한 정을 복용할 경우 226주, 무려 4년이 넘게 복용 가능한 양이다.

처방량 기준으로 상위 10명을 분석한 결과 ▲26회 3870정 ▲28회 3108정 ▲13회 2520정 ▲6회 2352정 ▲17회 2316정 ▲10회 2175정 ▲44회 2170정 ▲17회 2150정 ▲37회 2072정 ▲22회 2047정 순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펜터민, 펜디멘트라진 등의 성분이 들어간 식욕억제제는 신경흥분제 계열(향정신성의약품)의 약물들로서 결국 약을 끊었다가도 나중에는 의존성이 생겨 끊고 싶어도 자의로 끊기가 힘들다”며 “특히, 환자 한 명이 특정 병원에서 총 26회 3870정을 처방받은 것은 상식선을 벗어난 처방이며 마약류 밀매 가능성도 있는 만큼 보건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동안 ‘살 빼는 마약’으로 불린 식욕억제제는 비급여항목으로 분류돼 그 관리에 있어 보건당국의 감시울타리를 벗어나 있었지만,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된 만큼 보건당국의 책임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프리덤뉴스

프리덤뉴스 제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