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도시민 86.4% 노후 자산으로 달러 선호

한국인 10명 중 6명 은퇴 이후 해외에서 살고 싶어

한국인 10명 중 6명은 은퇴 이후 우리나라 보다는 해외에서 살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푸르덴셜생명(대표이사 커티스 장)은 서울 및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취업자, 자영업자 및 전업주부 500명을 대상으로 은퇴 후 생활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0.4%가 은퇴 이후 해외에서 살고 싶다고 대답했다고 11일 밝혔다.

해외 거주 의사는 여성(57.0%)보다 남성(64.1%)이 더 높았으며 50대 49.5%, 40대 63.7%, 30대 68.8% 등 연령이 낮을수록 해외생활에 대해 더욱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거주 희망국가는 호주, 캐나다, 미국 등 영어권 국가 선호

응답자 총 500명 중 거주 희망 국가에 대한 응답은 호주 84명(16.8%), 캐나다 72명(14.4%), 미국 하와이·괌 59명(11.8%), 뉴질랜드 44명(8.8%) 등으로 영어권 국가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해당 국가를 선택한 이유로는 ‘날씨 등 자연환경’을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49.2%), ‘여가 생활(41.4%)’, ‘문화·라이프스타일(32.8%)’, ‘의료·복지 시스템(20.8%)’, ‘치안·안전(16.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해외 생활 시 우려되는 점으로는 ‘언어 등 의사소통의 어려움(49.0%)’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서, 50대는 ‘가족·지인들과의 교류 감소(31.3%)’를, 50대를 제외한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한국보다 높은 물가(20대 45.5%, 30대 30.4%, 40대 26.9%)’를 우려 사항으로 꼽았다. 그 밖에 ‘인종 차별에 대한 불안감(26.6%)’ 역시 전 연령대에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은퇴 후 생활비로 월 300~400만원 예상하나 은퇴 준비 상태는 ‘보통 미만’ 수준

은퇴 후 해외 거주 시 예상되는 생활비는 매월 300~400만원(26.8%), 200~300만원(26.4%) 규모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어, 400~500만원(17.8%), 500~600만원(10.8%)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에 남을 경우 은퇴 생활비는 월 평균 200~300만원 규모로 해외 생활비에 비해 낮게 예상됐다.

은퇴 생활을 위한 준비 상태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39.4%가 ‘보통 미만’이라고 답했다. 또한 스스로 준비 상태를 평가한 응답자들의 평균 점수는 10점 만점 중 4.7점에 불과해 전반적으로 노후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 준비로 은행예금과 보험에 관심, 외화 자산으로는 달러 선호 압도적

노후 자금 마련을 위한 수단으로는 국민연금(64.8%)과 퇴직연금(36.8%) 등 제도적 연금에 대한 의존이 높았다. 개인적인 준비로는 은행예금(40.4%), 저축성보험(29.6%)과 연금보험(27.8%), 부동산 수입(23.4%) 등에 관심이 높았다.

노후 자금 자산으로는 달러에 대한 선호도가 압도적이었다. 응답자 중 84.6%가 달러화를 꼽았으며, 유로화(4.6%), 엔화(4.0%) 등이 일부 응답으로 나타났다.

◇최종 은퇴 예상나이는 평균 65.2세, 예상하는 수명은 평균 83.2세

응답자들이 현 직장에서 은퇴할 것이라 예상하는 나이는 평균 60.9세였으며 이후에도 일을 더 할 것으로 예상하여 최종 은퇴 예상 나이는 평균 65.2세였다. 예상하는 수명은 평균 83.2세로 경제활동을 완전히 그만 둔 후에도 18년 정도 더 살 것으로 예상했다.

현 직장 은퇴 시 가장 우려되는 점은 ‘경제적 어려움(자금 부족, 현 경제 수준 유지 어려움 등)’이라 답했으며(60.4%), 그 밖에 ‘노화·건강 악화(52.4%)’, ‘자녀 교육·결혼(20%)’, ‘사회적 역할 감소(15.2%)’, ‘창업·재취업(14.4%)’을 우려 사항으로 꼽았다.

김동건 푸르덴셜생명 영업총괄본부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국민들의 은퇴 노후준비에 대한 불안함과 상대적 안전자산이자 기축통화인 달러화에 대한 강한 선호도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푸르덴셜생명이 지난해부터 달러상품을 출시한 이래 높은 판매고를 올리는 점이 이와 무관하지 않다”면서 “앞으로 푸르덴셜생명은 이러한 니즈를 적극 반영하여 노후대비를 위한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준비할 수 있는 상품개발에 노력하겠다고”고 말했다./프리덤뉴스

프리덤뉴스 제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