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소소하지만 깊이 있게’, 황교안 소셜미디어 통해 정계 진출 소견 밝혀

황교안 전 대통령권한대행 시절 모습. 사진= 황교안 페이스북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황교안 전 대통령권한대행이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공식화 함으로서 본격적인 정계 진출에 돛을 올렸다. 언론에 알려진 내용과는 별도로 황 전 대행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 고민이 많았습니다”라는 표현을 시작으로 장문의 진출 배경을 적었다. 황 전 대행은 “나라가 크게 흔들리고 국민들이 힘들어하고 계신데, 중요한 것은 황교안 개인이 아니라 대한민국과 국민”이라며 ‘나라와 국민을 생각해서 움직이라”는 명령을 들어야 한다고 소견을 밝혔다. 황 전 대행의 이 글은 3천명이 넘는 국민들의 지지를 받으며 현재 그 어떤 정치인들의 글보다 더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마치 대선 출마급 선언의 파괴력을 지닌 것 같다.

황 전 대행의 정계 진출을 반기는 쪽에서는 그래도 세를 갖춘 정당에서 소신 껏 대한민국을 위해 싸우길 바라는 측면도 있고, 반대쪽에서는 자유한국당이라는 곳이 어딘지 알고 들어가느냐며 비난하는 입장도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한나라당을 새누리당으로 바꾸며 대선 승리를 이끌어 낸 것처럼, 황교안 전 대행이 자유한국당 당권을 잡게 된다면 정치 지형이 어떻게 바뀔지 아직 미지수다. 이 뉴스를 접한 LA 동포는 “황교안 전 총리의 입당을 환영한다. 다만 자유한국당내 탄핵 찬성 세력과 함께 간다면 크게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의견을 전해왔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