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문재인 외통수 외교 자충수 결과 삼면초가 고립무원, 러시아, 중국, 일본에게 영공 헌납

러시아와 중국의 폭격기 4대가 지난 23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수 시간 동안 휘젓고 다녔다. 같은 기간 러시아 공중조기경보 통제기는 독도 영공을 침범했다 우리 F-16 전투기의 경고사격을 받고 물러났다. 
정부는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에는 적극 대응했다. 반면 핵전쟁 때 동원되는 러시아와 중국의 폭격기가 KADIZ를 함께 침범한 ‘초유의 사실’에는 아마추어 촛불 쿠데타 정권은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6·25 이후 처음… 러·중 폭격기 연합훈련 

러시아와 중국이 각각 KADIZ를 침범한 경우는 전에도 있었지만 두 나라 폭격기가 함께 KADIZ를 남에서 북으로, 다시 남으로 가로지른 것은 처음이다. 무엇보다 러시아와 중국이 6·25 전쟁 이후 처음 실시한 연합 비행훈련이라는 점에서 섬뜩하다.

러시아 군용기가 30분 사이에 두 차례 우리 영공을 침범했다 우리 전투기의 경고사격을 받고 물러갔다. 또 중국 군용기와 러시아 군용기 4대는 3시간 동안 여러 차례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을 들락거렸다. 영공을 침범한 기종은 러시아의 A-50 조기경보통제기였고, KADIZ를 휘젓고 다닌 기종은 중국의 H-6 폭격기와 H-6B 정찰기 각 1대, 러시아 Tu-95 베어 폭격기 편대였다.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상황을 설명했다. 합참에 따르면, 오전 6시44분 중국 군용기 2대가 이어도 북서쪽 KADIZ를 침범했다. 이들 중국 군용기 2대는 오전 7시49분 울릉도 남쪽 140km 지점에서 방공식별구역을 재차 침범했다. 이들은 곧 기수를 북쪽으로 돌려 오전 8시15분 울릉도와 독도 사이를 지나 오전 8시20분 KADIZ를 벗어났다. 
이들 중국 군용기 2대는 오전 8시44분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쪽에서 러시아 군용기 2대와 합류해 기수를 다시 남쪽으로 돌렸다. 러시아와 중국 군용기 등 4대는 오전 8시40분 울릉도 북쪽 120km 지점에서 KADIZ를 또 침범했다가 오전 9시4분 울릉도 남쪽에서 KADIZ를 이탈했다.
이 직후인 오전 9시9분 러시아 군용기인 A-50 공중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동쪽에서 날아와 독도 영공을 침범했다. 독도와 거리는 약 13km.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침범에 대응해 출동했던 공군의 F-16 전투기가 차단기동을 실시했다. F-16 전투기는 플레어(열추적 미사일 유인용 불꽃) 10여 발을 투하하고 80여 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사격 지점은 A-50 경로의 전방 1km였다. A-50은 오전 9시12분 영공에서 달아났다. 3분 뒤인 오전 9시15분에는 KADIZ까지 벗어났다. 

A-50은 그러나 8분 뒤인 오전 9시28분 다시 KADIZ로 들어온 데 이어 오전 9시33분 독도 영공을 재차 침범했다. 이번에는 독도에서 13.6km 거리였다. F-16 전투기는 이를 향해 다시 280여 발의 경고사격을 가했고, A-50은 오전 9시37분에야 독도 영공을 벗어났다. KADIZ를 벗어난 시간은 오전 9시56분이었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