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은혜 칼럼] 가을은 감사의 계절

나은혜 선교사(지구촌 선교문학 선교회 대표)

어느날 고구마 한 상자가 우리 ‘지구촌 선교문학 선교회’ 사무실로 배달되어져 왔다. 주소를 보니 충청남도 태안군에서 보낸 것이다. 그런데 이 고구마는 참 특별한 고구마이다. 나는 택배로 온 고구마 상자를 붙잡고 우선 조용히 기도를 드렸다.

이 고구마는 정말 특별했다. 어떤 사람은 고구마면 그냥 고구마이지 뭐가 그리 특별하냐고 할지도 모른다. 사실 그렇다. 수퍼마켓에 가면 고구마는 얼마든지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도 종류별로 말이다

호박 고구마, 밤고구마, 꿀고구마, 자색 고구마, 그리고 요즘 신품종으로 나오는 다호미 고구마등등…우리 선교회 사무실에 택배로 온 고구마 상자를 뜯어보니 색깔이 호박 고구마인듯 했다. 먹음직한 색깔과 크지도 작지도 않은 알맞은 크기의 고구마가 상자에 가득 정성스레 담겨 있었다.

당시 나의 선교학 박사 논문이 학위를 받은후 제본 되어 나왔다는 소식을 알게된 몇몇 선교문학 독자들로 부터 논문을 얻을 수 있겠느냐는 연락이 왔었다. 그런데 고구마를 보내온 목사님도 그중에 한 분이었다.

P목사님은 서울 분이지만 은퇴 하고 지금은 충청남도 태안에 내려가서 살고 있는 분이다. 그러나 P목사님은 현재도 캄보디아 선교를 하고 있다. 집중해서 한달씩 캄보디아 신학교에 들어 가서 조직신학, 예배학 등을 가르치고 돌아온다.

그런 P목사님이 내게 연락을 해 온 것이다. 캄보디아 신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내가 쓴 선교학박사논문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이다. 그래서 나는 선뜻 내논문을 한권 보내 드리겠다고 하였다.

논문을 보내고 얼마후 뜻밖에도 P목사님은 손수 농사 지었다는 고구마를 한상자 보내주신 것이다. 간식으로 먹으라고 하면서 말이다. 나는 좀 비싸다고 여겨지는 고구마를 한상자씩 선뜻 사먹지 못하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것 보다도 P목사님의 정성어린 따뜻한 마음이 참 고마웠다.

얼마전 P목사님이 카톡을 보내 왔다. 밭에서 고구마 캐다가 힘들어서 잠시 쉬러 집에 들어 왔는데 카톡이 와 있어서 답장을 보낸다는 내용이었다.

그래서 나는 비로소 이 고구마가 P목사님의 땀과 수고가 배인 농사지어 결실로 얻은 특별한 고구마 인것을 알게 되었다. 즉 사서 보낸것이 아니라 손수 농사지어 보낸 정성이 깃든 고구마였던 것이다.

이런 고구마이니 택배로 배달되어온 이 고구마 상자를 붙들고 나는 기도하지 않을 수 없었다. P목사님의 건강과 선교사역과 삶에 하나님의 축복이 함께 해 주실것을 간절히 기도 드렸다.

그리고 내 입가에 미소가 지어졌다. 나의 박사학위 논문을 처음 달라고 한 분이 그 논문을 받고 답례로 보내온 것이 고구마 한 상자라니 말이다. 참 재미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문득 내가 어렸을때의 생각이 났다. 당시 초등학교 선생님 이셨던 아버지가 근무하시던 초등학교는 아주 깡시골에 있는 작은 분교 였다. 그런데 주로 농민이었던 그곳 주민들은 몸이 아프면 우리집을 찾아 왔다.

사범학교를 나오신 아버지가 어디서 의료 기술을 배우셨는지 모르지만 아픈 주민이 찾아오면 의사처럼 청진기를 귀에 꼿고 진료도 해 주시고 간단한 치료약도 사다 놓고 동네 주민들에게 주곤 하셨다.

지식 있는 사람이 별로 없는 깡시골 마을에서 아버지는 유일하게 대학까지 나온 지식인 이었다. 그런데 아버지에게 진료를 받고 약을 타간 동네 주민들이 병이 다 나았다고 답례인사를 하기 위해 다시 우리 집을 찾아왔다.

당시 시골엔 돈이 귀했다. 그래서 시골마을에서 동네 주민들이 우리 집에 올때 가지고 오는 것은 밭곡식이 대부분 이었다. 옥수수나 고구마나 콩 같은 농산물을 감사의 표시로 가지고 왔다.

사실 우리 아버지가 간단한 의료기술을 배운 것은(아버지의 고등학교 동창증에 의료원장인 의사가 있었다) 시골에서 키우게 된 자녀인 우리형제들을 위해서였다. 나도 몸이 아플때면 종종 아버지가 처방해 주는 약을 먹곤 했으니까 말이다.

60년대 당시만 해도 우리나라는 그리 잘살지 못했다. 시골은 더 말할 나위가 없었다. 의료혜택은 우리가 살던 깊은 산골에 사는 사람은 거의 받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아버지는 교육뿐 아니라 당신이 가르치는 학생들이나 주민들에게 간단한 의료 혜택도 주셨던 것이다. 그러고보니 나의 아버지도 상당히 인도적이고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던 분인것 같다.

충청남도 태안에서 온 고구마 한 상자를 바라보며 문득 어린 시절의 경험인 이런 생각이 떠오른 것은 지극히 당연할지도 모르겠다. 왜냐하면 두 경우 모두 선의의 베풂과 나눔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농산물을 가져 왔다는 점에서 보면 말이다.

나의 논문을 첫번째로 받아본 분이 보내온 고구마 한상자의 의미는 그래서 내게는 더욱 정겹게 느껴졌는지도 모른다. 지금은 고인이 된 우리 아버지도 옛날 시골에서 주민들의 가벼운 병을 고쳐주고 나서 주민들이 자의로 가져온 농작물을 받으셨을때 내가 느낀 이런 푸근한 기분을 아마도 느끼셨을 것이다.

사람은 어쩔 수 없이 감정적 존재이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박애정신 이라는 의로운 가치관에 의해서 지극히 당연하게 봉사를 할 수 있지만, 그런 봉사에 대해 상대방이 사례하고 감사의 표시를 해 줄때 더욱 그 박애정신은 고양이 된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 마침 은행에 볼 일이 있어서 갔다가 간김에 통장을 정리했다. 그런데 GMLS 선교회 후원 통장에 뜻밖에 적지 않은 후원금이 들어와 있었다. 바로 P목사님이 보내온 것이다.

나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었다. 왜냐하면 내가 논문을 보내 드린 목사님은 이미 은퇴한 목사님이기도 했지만, 농사 지은 고구마를 보내 주신것으로 고마움을 표시하신 것으로 여기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그 특별한 후원금을 받고 나는 마음이 따뜻해졌다. 내가 박사학위 논문을 쓰기 위해 들였던 땀과 노력, 그 긴 시간을 몰입해서 해낸 성과물에 대해서 누군가가 알아준다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가을에 태안으로 부터 배달되어 온 고구마 한 상자는 더 특별한 고구마 였다. 우리 가족이 고구마 한 상자를 다 먹는 내내 나는 행복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으니까 말이다.

우리가 인생을 살아갈때 누군가의 노력으로 거저 얻게 되는 것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또 그 감사를 표현하고 있는지 한번쯤 깊이 생각해 보는 이 가을이 되었으면 좋겠다.

“형제여 성도들의 마음이 너로 말미암아 평안함을 얻었으니 내가 너의 사랑으로 많은 기쁨과 위로를 받았노라(몬1:7)”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