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안전 강조한 대통령, 현장 아닌 청와대 벙커서 태풍 점검

[로스앤젤레스=시니어타임즈US] 문재인 대통령이 제 19호 태풍 솔릭이 상륙한 23일, 청와대 지하벙커로 불리는 국가위기관리센터를 방문 태풍 대비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11시35분까지 약 1시간 가량 회의가 진행됐고,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태풍 피해 최소와 이재민들 구호 활동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 강조하며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 특별교부세 지원과 재난지역선포 등 지원책을 미리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4 ~ 26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2차 이산가족상봉 행사와 관련 이번 태풍이 그 지역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안전과 필요하다면 장소와 일정 조정을 신속하게 검토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직접 현장 방문을 통한 준비 점검이 아닌 청와대 지하 벙커에서 이 같은 회의를 주재한 것을 두고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겁다. 일부 네티즌은 ‘보여주기식 쌩쇼’를 그만하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