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넷플릭스 한국내 이용자 240만 명 넘어서

1년 새 3배 급상승

“좋은 스토리, 철저한 현지화” 비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넷플릭스의 국내 영역 확대가 가속화 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클릭은 넷플릭스 웹(web)과 앱(app) 방문자가 240만2천 명(2월말 기준)에 달했다고 28일 공개했다. 지난해 2월(79만9천명)과 비교해 1년 만에 3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넷플릭스 국내 이용자 수는 지난해 10월까지 100만 명으로 완만한 상승세였으나 올 들어 급격히 증가했다. 1월 이용자가 200만 명을 돌파해 1월보다 65.6%나 뛰어 올랐고 2월에도 이 같은 급증세가 계속됐다.

이는 1월 말 국내 독점 공개된 시리즈 드라마 ‘킹덤’ 효과가 컸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넷플릭스 측은 ‘킹덤’과 관련, “한국의 콘텐츠가 넷플릭스 서비스를 통해 세계에 알려진 사례”라며 “좋은 스토리를 철저히 현지화한 콘텐츠로 만드는 것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킹덤’은 넷플릭스가 회당 20억 원을 들여 제작한 좀비 소재 드라마다. 이미 제작 단계부터 많은 화제를 낳으며 주목됐다.

넷플릭스의 인기 상승 덕분에 넷플릭스와 IPTV 제휴 중인 LG유플러스도 ‘킹덤’이 공개된 이후 일일유치 고객이 3배 이상 늘었다.

넷플릭스는 국내 콘텐츠 투자에 지속적인 의지를 보여 이미 ‘킹덤, 시즌2’ 제작에 돌입했다.

김한솔 기자
더 자유일보 제공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