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6.25전쟁 제70주년 기념식 “아아! 그날을 어찌 잊으랴!”

대한민국육군협회 미국서부지부 주최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미주 LA지역에서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대한민국육군협회 미국서부지부 주최로 열렸다. 참석자들이 ‘한미동맹 강화’를 외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LA=시니어타임즈US] 대한민국육군협회 미국서부지부(회장 최만규)가 25일 LA 한인타운 옥스퍼드팔레스 호텔에서 6.25전쟁 제70주년을 맞아 자유와 나라를 지키기 위해 산화한 국군 장병들과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고 한미동맹 강화를 다짐하는 기념식을 거행했다.

대한민국윤군협회 미국서부지부 최만규 회장이 식을 진행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특별히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으로 행사를 대폭 축소했음에도 불구하고 6.25전쟁 당시 제1사단 11연대 11중대장으로 참전했던 전 자국본 김봉건 회장을 비롯해, 참전용사 30여명과 미주한인 주요 단체장 20여명, 그리고 박경재 LA총영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참석자들이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이날 행사는 최만규 회장의 사회로 애국가 제창과 국민의례,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에 이어 박홍기 회장(6.25 70주년 기념사업회), 김해룡 회장(6.25 참전유공자회), 김봉건 회장, 박경재 총영사 순으로 감사 및 환영인사를 전했다.

6.25 70주년 기념사업회 박홍기 회장이 환영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6.25참전유공자회 김해룡 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박홍기 회장은 “우리는 영원히 참전용사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희생한 그들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 우리의 후대에게 자랑스런 나라를 물려주어야 할 것이다”라며 “이 자리에 참석하신 참전용사들 모두 건강하길 간절히 빌며, 내년의 행사에서도 건강한 모습으로 뵙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6.25전쟁 당시 제1사단 11연대 11중대장으로 참전한 김봉건 회장이 한미동맹 강화를 강조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김봉건 회장은 “300만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6.25전쟁의 참상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이름도 모르는 나라에 와서 피를 뿌린 미국을 비롯한 참전국들의 용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늘 기억하며, 그들의 희생이 결코 헛되이 않게 우리의 영원한 혈맹인 미국과의 우호관계를 더욱 다져나가야할 것”이라고 일깨웠다.

박경재 LA총영사가 감사의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박경재 총영사는 “공산당과 맞서 싸워 자유를 지켜낸 날을 기념하는 이날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며, 참전용사들과 미주 교민들을 조국은 항상 기억하고 있다. 여러분들도 조국을 절대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바리톤 장상근 씨가 특별 순서로 가곡 ‘비목’을 부르고 있다. @시니어타임즈US

이어 한국에서 보내온 현역 장성들의 영상 메시지와 바리톤 장상근 씨의 특별 독창, 주최측에서 마련한 감사패 전달,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남가주지회(회장 홍성표)에서 준비한 선물 전달식 등이 있었다. 끝으로 6.25노래를 합창하므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홍성표 회장(왼쪽)이 대한민국 고엽제전우회 남가주지회에서 준비한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 시니어타임즈US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