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이준석 관종” 막말 “저급한 용어 사죄…수준 맞추느라”

김소연 변호사(왼쪽),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LA=시니어타임즈US] 이준석을 향해 막말 논란을 일으킨 김소연 변호사(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가 결국 사과를 했다. 김 변호사는 이준석을 향해 “관종짓만 하는 상X신”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 이후 26일 김 변호사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 “지저분하고 격한 언어를 사용해 많은 분이 놀라신 것 같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의 이 같은 언행은 일종의 미러링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중진 의원들의 점잖은 충고도 무시하는 안하무인에 천상천하 유아독존 스타일인 정치인에게는 제대로 다그치고 혼내줄 사람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국민의 눈과 귀가 불쾌하더라도 누군가는 해야 하는 따끔한 충고를, 가장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 당사자가 했던 용어를 사용해 그 당사자 수준에 맞춰 이야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말은 이준석이가 안철수 대표에게 했던 막말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준석이는 “대전시장 위원장이 선임됐기 때문에 대전시장에서 당원 윤리에 대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혀 징계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뉴스를 접한 애국 동포는 “김 변호사의 일갈에 일리가 있다. 이준석이 하는 행동을 보면 평론가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 이준석이도 스스로 했다는 X신 발언을 김 변호사가 쓴 것으로 보인다. 징계 운운할 것이 아닌 것 같다”라고 의견을 전해왔다.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