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값 이어 과잣값도 뛴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이다빈 기자

롯데제과, 내달부터 평균 12.2% 인상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는 모습./자료사진=연합뉴스

롯데제과가 1년 만에 제품 가격을 올리거나 용량을 줄인다.

롯데제과는 다음 달 1일부터 과자 등 11종의 제품 가격을 평균 12.2%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권장소비자가격 기준으로 ‘카스타드’ 6개들이는 3000원에서 3500원으로 인상된다. 대용량 제품의 경우 가격은 그대로지만 개수가 12개에서 10개로 줄어든다.

‘롯데샌드’, ‘빠다코코낫’, ‘제크’, ‘야채크래커’, ‘하비스트’는 1500원에서 1700원으로 오른다. ‘와플메이트’, ‘애플잼쿠키’, ‘딸기쿠키’는 3600원에서 4000원으로 인상된다.

‘ABC초콜릿’은 2000원에서 2500원으로 인상되는 동시에 중량은 65g에서 72g으로 늘어난다. ‘꼬깔콘’ 가격은 동결되지만 중량이 72g에서 67g으로 줄어 사실상 인상된다.

롯데제과는 “최근 유지, 전란액, 설탕, 포장재 등 각종 식품 원부자재 가격 상승이 이어져 원가 부담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삼양식품 등 라면값 인상도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삼양식품은 삼양라면과 불닭볶음면 등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인상 폭과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앞서 가격 인상을 단행한 경쟁사들과 마찬가지로 원자재 및 인건비 상승이 라면 제품 가격 인상으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오뚜기도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을 이유로 8월 1일부터 진라면, 스낵면, 육개장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했다.

농심도 오는 16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달부터 원유(原乳) 가격이 ℓ당 21원 인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낙농가를 상대로 ‘인상을 미뤄달라’며 막판 설득에 들어갔다.

원유 가격 인상이 이대로 확정된다면 원유에서 우유와 유제품, 커피, 제과·제빵 등으로 이어지는 먹거리 가격 줄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낙농진흥회는 이달 1일부터 원유 가격을 ℓ당 947원으로 21원 올리기로 지난해 7월 결정했다.

우유 가격의 향배는 우유업체들이 실제로 대금을 지급하는 이달 하순 이전 최종 결론이 날 전망이다.

이다빈 기자 nkc1@daum.net

리버티코리아포스트 제공

세션 내 연관 기사 보기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편집국

시니어 타임즈 US는 미주 한인 최초 온라인 시니어 전문 매거진입니다.

Reply